오산문화재단, ‘봄을 부르는 선율 Love & Romantic’

이숙영 기자 | 입력 : 2018/02/20 [12:53]

▲      © 오산시민신문

 봄이 오는 길목에서 만나는 서정적 공연을 준비한 오산문화재단은 오는 28일 수요일에 ‘봄을 부르는 선율-Love & Romantic’ 공연을 선보인다.

 

팝페라 가수 한아름, 싱어송라이터이자 피아니스트인 정환호, 색소포니스트 루카스의 솔로, 듀엣, 트리오 무대로 구성되는 이번 공연은 80분간 팝, 재즈, 자작곡 및 즉흥연주로 관객들에게 멋진 무대를 선사할 예정이다.

 

연주자들의 면모를 보면 팝페라 가수 한아름은 한양대 성악가를 졸업하고 여러 오페라와 뮤지컬무대를 서며 경력을 차근히 쌓아올려 방송과 광고까지 진출하였다. 또한 실력을 인정받아 여러 굵직한 행사에 초대되어 전국을 누비고 있으며, 2018년에는 본격적으로 대중들을 만나기 위해 준비 중에 있어 기대되는 연주자이다.

 

싱어송라이터이지 피아니스트인 정환호는 2012년 봄, 유니버설뮤직을 통해 앨범 ‘바램’을 발매하며 데뷔하였다. 중앙대 음악학 박사 졸업 후 현재 연주음악 레이블 올데이뮤직 대표 작곡가이자 중앙대 교양학부 겸임교수로 재직 중이며, 미니멀하지만 따뜻한 감성의 연주음악으로 대중과 소통 중이다.

 

색소포니스트 루카스는 2013년 첫 싱글앨범으로 데뷔한 이후 ‘나는 가수다’, ‘불후의 명곡’, ‘유희열의 스케치북’ 등 여러 방송매체에 세션으로 참가하며 이름을 알리기 시작했다. 2015년에는 미국에 진출하여 라이브 투어무대를 가졌다. 현재 서울 실용음악고등학교 색소폰 학과장, 상명대, 관동대 실용음악과에 출강중인 루카스는  2016년에는 중국판 ‘나는 가수다’에 편곡자겸 연주자로 참여하여 대한민국 창조문화예술 대중가요부분을 수상한 이력이 있다.

이숙영 기자 lsy@osannews.net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주간베스트 TOP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