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9회 오산 독산성문화제 오는 10월 12일~14일 개최

- 경기도 대표 역사문화축제에 어울리는 다양한 콘텐츠 준비 -

오산시민신문 | 입력 : 2018/10/05 [17:24]

▲     © 오산시민신문

 

 오산문화재단(이사장 곽상욱)은‘독산성 영웅, 권율의 지혜와 만나다!’라는 주제로 오는 12일부터 14일까지 오산 세교고인돌공원에서 역사 문화축제를 개최한다고 밝혔다. 오산문화재단 축제 관계자에 따르면 “제9회 오산독산성문화제는 독산성 모형의 성곽을 행사장내에 조성하여 임진왜란 당시 독산성에서 왜군과 대치중인 권율 장군과 조선군의 이미지 구현을 통해 볼거리를 제공했다.”며 또한“행사장을 초가부스, 청사초롱, 성문 형태의 입구로 조성함은 물론 스태프 의상도 다양한 조선시대 의복을 착용하여 행사장을 찾은 관람객에게 타임머신을 타고 조선시대로 회귀한 느낌을 전할 계획이다.”고 밝혔다.

 

▲     © 오산시민신문

 

 이번 오산 독산성문화제는 다양한 역사 체험 콘테츠 형태의 행사장 구성을 위해 ▲권율의 지헤와 만나는 독산성 마을 ▲조선시대 삶과 만나는 민속마을 ▲조선시대 예술과 만나는 풍류마을 등 크게 3곳의 마을로 분류하여 흥미롭고 재미나는 프로그램들을 준비한 것이 특징이다. 독산성마을에서는 권율의 지덕체 미션게임. 권율의 무예학교를 진행하는 주제 프로그램을 편성했고, 민속마을에는 한지부채, 한지전등 만들기 등 엣 생활공방과 짚풀놀이터, 민속놀이터 공간을 만들었다. 또한 풍류마을에서는 창작 마당극, 경기재인청 공연, 전통과 현대가 어우러지는 퓨전공연 등이 펼쳐질 계획이다.

 

 이번 오산독산성문화제의 주제공연은 ‘권율의 지혜, 미래를 그리다’라는 스펙터클한 서사극을 선보일 계획이다. 임진왜란 당시 독산성에서 세마병법으로 왜군을 물리친 권율장군의 지혜를 모티브로 과거와 현재가 공존하며 타악, 무용, 춤, 무사가 어우러진 대작이 펼쳐진다. 전문 출연진외에 지역 중학교 예술동아리가 함께 공연에 참여해 참의체험 교육을 선도하는 오산시의 이미지를 한 층 드높일 것으로 기대된다.  

 행사를 주관하는 오산문화재단측은 오산의 대표 문화재인 독산성을 테마로 지속적 콘텐츠 개발에 노력을 기울인 결과 독산성문화제가 ‘2018 경기관광유망축제’로 선정되는 성과와 함께 경기도의 대표 역사문화 콘텐츠로 자리매김 하며 발전해 나가고 있다고 전했다. 
                                    
 한편 곽상욱 오산시장은 “이번 제9회 오산독산성문화제는 역사문화축제로의 정체성 확립과 더불어 다양한 콘텐츠로 축제를 준비하여 더욱 알차고 볼거리로 가득한 행사가 되도록 노력했다.”며 “오산시민과 함께 많은 외부 관람객이 행사장인 세교 고인돌공원을 찾아 즐거운 시간을 보내시길 바란다.”고 말했다.

 

 

 

오산시민신문  master@osannews.net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주간베스트 TOP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