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산문화재단, 11월 기획공연「더 세븐스 포지션」

오산시민신문 | 입력 : 2018/10/31 [16:56]

▲     © 오산시민신문

 

오산문화재단은 11월 기획공연으로 정형일 발레 크리에이티브의 「더 세븐스 포지션」이 11월 7일 오산문화예술회관 대공연장에서 펼쳐진다. 이 작품은 2018 대한민국발레축제의 공연으로 지난 6월 예술의 전당에서 선보인바있다.

 

‘발레 기본 포지션이 다섯 가지가 아닌 그 이상이라면, 움직임은 어떻게 진화했을까?’라는 흥미로운 가정이 이 작품의 모티브이며, 발레가 역사 속에서 만들어온 300년의 과거, 현재, 미래를 통째로 바꿀 새로운 포지션을 찾는다. 또한 소품과 무대를 설치하지 않고 몸의 동작만으로도 아름다운 공연이 완성된다.

 

특히 비발디 ‘사계’ 편곡으로 유명한 영국 작곡가 막스 리히터(Max Richter)의 곡에 맞춰 데칼코마니처럼 춤추는 두 여자의 파드되(2인무)가 매력적인 작품이기도 하다. 올해 상반기에 개최된 2018 대한민국발레축제에서 사랑받았던 정형일 발레 크리에이티브의 대표 레퍼토리다.

 

끊임없는 예술에 대한 고뇌와 성찰을 통해 완성된 이번 작품은 한계를 넘어 서려는 정형일 안무가의 창작의지를 분출하는 작품이기도 하다. 이번 공연에 한해 오산문화재단에서는 오산시 관내 학생들에게 오후 2시는 무료공연을 하고, 오후 7시 30분에는 오산문화재단의 유료회원인‘오해피회원’을 대상으로 1인 2매 무료티켓을 증정한다. 일반은 전석 1만원에 관람이 가능하다.

 

관람연령은 초등학생 이상 입장가능하며 자세한 사항은 오산문화재단(☎031-379-9999 / http://osan.go.kr/arts)으로 문의하면 된다.

 

 

오산시민신문  master@osannews.net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오산시 관련기사목록
더보기
광고
광고
주간베스트 TOP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