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력 1년 미만의 신입사원 퇴사율 가장 높다

잡코리아 | 입력 : 2010/05/20 [08:34]

기업 10곳 중 8곳은 직원들의 갑작스러운 퇴사로 인해 곤란을 겪어봤으며, 직급과 경력 년차가 낮을수록 퇴사자가 많은 것으로 밝혀졌다.

취업포털 잡코리아(www.jobkorea.co.kr)가 국내외 기업에 재직 중인 인사담당자 227명을 대상으로 <퇴사자가 가장 많았던 직종과 직급>에 관해 설문조사를 실시한 결과, 79.7%의 응답자가 직원들이 갑작스럽게 퇴사해 곤란을 겪어봤다고 답했다.

갑작스러운 퇴사자가 많은 집단을 근무 직종과 직급, 경력 년차로 구분해 조사해봤다. 그 결과, 직무 부문에서는 ‘생산/현장’ 부문에서 갑작스러운 퇴사자가 많았다고 답한 응답자가 29.3%로 가장 많았고, 다음으로 △서비스(18.2%) △영업/영업관리(16.6%) 연구개발(12.1%) 순이었다. 반면 △IT/정보통신(8.3%) △디자인(6.1%) △마케팅(4.4%) △홍보(2.8%) △재무/회계(2.2%) 분야는 갑작스러운 퇴사자가 상대적으로 적은 것으로 조사됐다.

퇴사자가 가장 많았던 직급과 경력 년차는 입사1년 미만의 신입사원들인 것으로 조사됐다. 설문결과, 퇴사자가 많았던 직급으로는 ‘사원급’이 47.0%로 가장 많았고 다음으로 △대리급(28.2%) △과장급(16.0%) △부장급(8.8%) 순이었다.

퇴사가 가장 많았던 경력으로는 ‘1년 미만’을 꼽은 응답자가 40.3%로 가장 많았고, △1~3년(28.7%) △3~5년(17.7%) 순이었다. △7년 이상과 △5~7년을 꼽은 응답자는 각 9.4%, 3.9%에 불과했다.

그렇다면 인사담당자의 퇴사자 면담이 직원 이탈을 막는데 도움이 되고 있을까?
조사에 응한 인사담당자들에게 퇴사자 발생 시 인사팀에서 면담을 실시하는지 질문한 결과, 72.7%의 기업이 면담을 진행한다고 답했고, 그들 중 64.2%는 ‘퇴사자 면담이 퇴사를 막을 순 없지만 이유를 파악하고 이를 개선하기 위한 노력을 하는 것에 도움이 된다’고 답했다. 또한 25.5%는 ‘퇴사자를 설득해 이직을 막는데 도움이 된다’고 밝혔고, ‘전혀 도움이 되지 않는다’고 답한 곳은 10.3%에 불과했다.

한편, 인사담당자들이 퇴사자 면담을 진행해본 결과, 직원 이탈의 주요 원인(*복수응답)은 △연봉 또는 인센티브 등 금전적인 부분에 대한 불만(63.0%) △직장 상사 또는 동료와의 마찰(46.1%) △잦은 야근과 출장업무량 등에 대한 불만(37.0%) △기업의 성장 및 비전이 낮은 것에 대한 불만(33.9%) △직무 영역을 확장시킬 수 없는 것에 대한 불만(22.4%) △인사고과 결과 또는 승진 누락에 대한 불만(12.1%) △출퇴근 복장회식 문화 등과 같은 기업문화에 대한 불만(7.3%) △출산결혼 등과 같은 퇴사자 개인적인 이유(6.1%) 등이라고 답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주간베스트 TOP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