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산소방서, 오산시 전체 화재원인 중 41%가 부주의로 발생

- 2018년 화재발생현황 분석결과 발표 -

오산시민신문 | 입력 : 2019/01/02 [15:39]

 

▲     © 오산시민신문

 

오산소방서(서장 박기완)는 2018년 오산시 전체 화재발생 현황에 대한 분석결과를 발표했다.

 

2018년 화재피해 건수는 총 147건으로 인명피해는 22명, 재산피해는 약 27억 1천만원으로 집계됐으며, 이는 작년 대비 11건이 증가했고 인명피해는 12명이 늘었으며, 재산피해는 약 18억 4천만원이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 해 대비 인명 및 재산피해가 급증한 이유 중 가장 큰 원인은 가연성 외장재를 사용한 필로티 구조의 주거용 건물에 발생한 화재 때문이다.

 

화재를 대상별로 살펴보면 주거시설 38건(26%)이 가장 많았으며, 자동차‧철도차량화재 23건(16%), 생활서비스시설화재 20건(14%), 판매업무시설 17건(10%) 순으로 발생했으며, 전체화재의 주요 원인으로는 부주의가 61건(41%)으로 가장 높은 발생률을 보였고, 전기적 요인 47건(32%), 기계적 요인 22건(15%), 미상 7건(4%), 방화 및 방화의심 6건(4%) 등으로 나타났다.

 

▲     © 오산시민신문

 

특히 부주의 요인 중 담뱃불(41%), 음식물 조리(23%)로 인한 화재발생이 41%로 가장 빈도가 높아 시민들의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

 

박기완 오산소방서장은 “앞으로도 지속적인 대 시민 화재예방 홍보 및 소방안전교육을 통해 안전도시 오산시를 만드는 데 최선을 다하겠다.”면서 “시민 여러분도 주택용 소방시설(소화기, 주택화재경보기) 구매 및 긴급차량 출동로 확보를 위한 소방차 길 터주기에 적극 협조해주시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오산시민신문  master@osannews.net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주간베스트 TOP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