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속한 대처로 보이스피싱 피해금 인출을 예방한 은행원 2명에게 표창장과 신고보상금 전달

- 피해금(피해자 2명) 2,000만원 예방, 피의자 2명 검거토록 협조 -

오산시민신문 | 입력 : 2019/04/08 [11:11]

▲오산 새마을금고 본점에 직접 방문해 표창장과 보상금을 전달하는 박창소 (오산경철서 서장)  © 오산시민신문

 

오산경찰서(서장 박창호)는 ’19. 4. 5. 보이스피싱(대출빙자형 사기) 피해금 2,000만원의 인출을 막아 피해를 예방하고, 신속한 신고로 피의자 2명을 검거하도록 협조한 ‘경기남부수협 오산대역지점’과 ‘오산새마을금고 본점’에 경찰서장이 직접 방문해 유공자 2명에게 표창장과 신고보상금을 전달하고 노고에 감사의 뜻을 전하였다.


지난 3월 26일 경기남부수협 오산대역지점 직원 A씨는 평소 소액거래를 하던 고객이 현금 1,000만원을 인출요구하여 인출목적 등 세심히 묻는 등 인출을 지연하고 곧바로 경찰에 신고해 피의자를  검거하는데 기여했다.

 

▲  경기남부 수협 오산대역 지점을 방문해 표창장과 보상금을 전달했다.   © 오산시민신문


또한, 3월 28일 오산새마을금고 본점 직원 B씨는 1,000만원의 인출을 요구한 피의자가 당일 다른 지점 2곳에서 고액(3,800만원)을 인출한 것을 확인하고 수상히 여기고 즉시 경찰에 신고해 피의자를   검거하게 하였다.


아울러, 금융기관의 신고를 받은 궐동지구대 지역경찰은 신속히 현장에 출동해 피의자 2명을 조기에 검거하였다.


오산경찰서는 최근 대출을 해주겠다고 전화해 금융기관 애플리케이션(APP)을 설치하게 하는 경우가 있는데, 앱을 설치하게 되면 제대로된 금융기관 번호로 전화해도 보이스피싱 범들이 전화를 받는 등 수법이 지능화 추세로 피해가 지속되고 있다고 밝혔다.


또한, “전화로 대출을 해주겠다며 돈을 요구하는 경우 100% 사기”임을 유념하고 시민들의 각별한 주의를 당부하였다.


오산경찰서장은 앞으로도 금융기관과 유기적인 협조체제를 지속적으로 유지하고 보이스피싱 예방과 피의자 검거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오산시민신문  master@osannews.net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주간베스트 TOP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