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의회 도시환경위원회「미세먼지대책 소위원회」,미세먼지 문제 해법 찾기 골몰

오산시민신문 | 입력 : 2019/04/24 [10:08]

 

▲  경기도의회 도시환경위원회는 지난 23일 평택항만을 찾아 미세먼지 발생 상황을 살펴보았다.   © 오산시민신문

 

경기도의회 도시환경위원회「미세먼지대책 소위원회(배수문 위원장, 더불어 민주당, 과천)」는 지난 23일 평택시‘평택미세먼지 감소 처방전’포럼에 참석하고 평택항만을 찾아 미세먼지 발생 상황을 살펴봤다.

 

경기도의회「미세먼지대책 소위원회」는 지난 3월 29일 제334회 임시회 때 구성되었으며, 4월 3일 친환경자동차 관계자 토론회 이어 첫 현장방문지로 ‘평택미세먼지 감소 처방전’포럼에 참석, 환경부, 평택시, 평택언론인 등과 미세먼지로 인한 평택지역의 고통에 공감하고 미세먼지로 인한‘재난’의 해결방법을 찾기 위한 열띤 토론을 진행했다.

 

이어서 오후 일정으로 평택시의 미세먼지 발생 주요인으로 지목되는 평택항만을 방문 실태를 파악했다. 평택항은 지리적으로 중국과 가장 인접해 있고 정박 중인 대형선박의 공회전 등으로 미세먼지가 심각한 곳이다.

 

소위 위원들은‘미세먼지 문제해결을 위해서는 원인 파악이 우선이라’며, ‘명확한 원인 파악을 위해서 정부와 경기도, 시․군 및 유관기관 간의 유기적인 협조와 노력이 절실하다.”며 상호간 긴밀한 협조의 필요성에 공감했다.

 

배수문 위원장은“경기도의회는 전기·수소차 등 친환경적인 자동차 보급 확대를 위해 적극 지원할 계획이며, 항만 육상 전원공급 장치 설치 추진과 금년 5월 제1회 경기도 추경 예산(안) 중 미세먼지 감축과 관련된 예산이 충분히 확보될 수 있도록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오산시민신문  master@osannews.net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경기도의회 관련기사목록
더보기
광고
광고
광고
주간베스트 TOP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