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5회 오산시 전국학생 토론대회 심사위원 연수 진행

오산시민신문 | 입력 : 2019/07/16 [12:39]

▲  오산시는 제5회 오산시 전국학생 토론대회 심사위원 연수를 진행했다.   © 오산시민신문


오산시(시장 곽상욱)는 7월 13일부터 14일까지 이틀간 오산중학교에서 제5회 오산시 전국학생 토론대회 심사위원 연수를 진행했다.

 

이번 심사연수는 토론 관련 지도교사와 학부모 디베이트지도사, 대학생 토론멘토 80여명이 토론에 대한 열의와 정성으로 모였다.

 

오산시 전국학생 토론대회는 단순 행사성 대회가 아닌 토론을 통한 미래인재 양성이라는 교육적인 목표를 가지고 추진되고 있다. 이에 공정한 심사를 기본으로 하여 대회 모든 경기에 대해 피드백을 주고 있다는 것이 본 대회의 가장 큰 특징이다. 쟁점과 논거, 매너 등 종합적인 설득력을 기반으로 구석구석 면밀히 듣고 분석한다.

 

올해는 특별히 운암고등학교 6명의 학생들이 “본 의회는 언론의 정치인 사생활 보도를 금지할 것이다.”라는 주제로 즉흥토론을 벌여 심사 실전연습을 진행했다.

 

모든 심사위원이 공정하고 동일한 기준을 가지고 심사하고 참가자들에게 피드백을 주는 것이 쉬운 일이 아니기에 매년 심사연수에 많은 노력을 기울이고 있는데 전 세계 모든 토론 대회를 통틀어 2일 동안이나 집중 심사 연수를 하는 대회는 오산시 전국학생 토론대회 밖에 없다니 오산의 교육은 어느 것 하나 허투루 하는 것이 없다.  

 

이번 연수에 참여한 군포시 교사는 “작년 4회 대회에 아이들과 함께 경기에 참가했는데 아쉽게 8강전에서 떨어졌지만 최종 결승전까지 모두 참관하고 갔다. 이때 심사위원들의 심도 깊은 피드백에 아이들이 많은 것을 배우고 가서 이번에는 직접 심사위원으로서 배우고 참가하려 왔는데 심사위원 연수가 이렇게 깊이 있게 이루어지니 오산시 대회가 타 대회와 다를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

 

2019년 제5회 오산시 전국학생 토론대회는 오는 8월 6일부터 9일까지 4일간 한신대학교에서 진행된다. 로봇세, 파업권보장, 긱 이코노미, 대리모 출산, 청와대 국민청원제도 등 사회 전반에 걸친 가치와 정책문제에 대해서 설전을 벌일 예정이다.

 

전국의 초․중․고 학생 96개팀 288명이 모여 치르게 될 이번 대회에는 최태성 EBS 한국사 강사의 역사에서 만나는 감동의 토론 배틀이라는 명사 특강도 준비되어 있다.

 

 

올해 5회 대회는 어떤 재미있는 토론이 펼쳐질까, 그리고 우리 아이들은 얼마만큼 성장할까 기대해 본다.

 

 

오산시민신문  master@osannews.net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오산시 관련기사목록
더보기
광고
주간베스트 TOP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