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도시권광역교통위원회, 버스정류장 편의시설마련 촉구

- 조재훈 위원장, “경기도⋅서울⋅인천 협의체 구성, 광역교통거점정류장 시설 방안 마련” -

오산시민신문 | 입력 : 2019/07/17 [18:08]

 

▲ 경기도의회 건설교토위원회 조재훈 위원장    © 오산시민신문

 

경기도의회 건설교통위원회 조재훈 위원장(더민주당, 오산2)는 17일 배부한 보도자료를 통해 “경기도 광역버스가 정차하는 서울지역 주요 거점정류소에 이용객을 위한 최소한의 편의시설 마련이 미흡하여 주민 피해가 발생하고 있다”고 꼬집으며, “중앙차로 혼잡으로 인해 가로변에서 승하차가 이루어지는 경기도 광역버스의 경우 서비스 사각지대에 있는 것이 아닌가 하는 의구심마저 든다”고 지적했다.


광역교통거점 정류장 중 신논현, 강남역, 광화문, 잠실역 등 17개소의 정류장에는 경기도 버스 153개 노선이 집중되며, 하루 이용객은 25,566명에 달하는 수준이다. 대부분의 정류소에는 쉘터 공간이 설치되어 있으나, 퇴근시간대(17시~22시) 수용인원을 초과하는 경우가 대부분이고, 비가림막 및 버스정보안내시설(BIT) 등 부족으로 상당수의 이용객이 불편을 호소하고 있는 실정이다.


조 위원장은 “버스정류장 편의시설에 대한 불편을 해결하기 위해 대형 쉘터를 설치하는 방식 외에 눈·비를 피해 승차 대기할 수 있는 공간과 함께 다양한 부대 서비스를 함께 제공할 수 있는 방안이 강구되어야 한다”고 말하며, “광역버스 거점정류소 등을 지자체 사무로 방치할 것이 아니라, 광역 교통개선대책 차원의 일환으로 대도시권광역교통위원회에서 광역교통거점정류장의 편의시설 확충방안을 강구해야할 것”이라고 제안하였다.


끝으로, 조 위원장은 “시설개선에 이르기까지 지자체간 협의에 5년 가까이 소요되는데, 지역주의 극복 차원에서 경기도민 뿐 아니라 수도권 주민의 편의를 위해 경기도, 서울시가 선제적으로 협의체를 구성하여 광역교통거점정류장시설 개선 대책을 논의하여야 할 것”이라고 재차 강조하였다. 


실제 신논현역이나 잠실역 정류소의 경우 퇴근시간대 승객들이 한꺼번에 몰려 혼잡하게 될 경우 대기승객이 150~200명 이상인 경우도 많아 인도 보행흐름을 차단할 뿐만 아니라 수용인원 초과로 쉘터 밖으로 밀려나온 경우도 있으며, 이용객이 버스를 먼저 탑승하기 위해 차로까지 내려올 경우 안전사고의 위험이 우려되고 있는 상황이다.

 

 

오산시민신문  master@osannews.net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경기도의회 관련기사목록
더보기
광고
광고
광고
주간베스트 TOP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