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산시의회, 일본군위안부 피해자 명예회복 추진!

- 위안부 피해자를 위한 관련 조례 입법예고 -

신동성 기자 | 입력 : 2019/08/13 [18:57]

▲ 오산시의회는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기념사업 지원 및 평화의소녀상 보호관리 조례를 입법예고했다.    © 오산시민신문

 

오산시의회(의장 장인수)는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기념사업 지원 및 평화의 소녀상 보호·관리 조례」를 14일 입법예고했다.

 

일제에 의하여 강제로 동원된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의 명예회복과 진상규명을 위한 기념사업을 지원하고 평화의 소녀상 등의 기념물을 설치 및 보호·관리함으로써 시민들의 올바른 역사관 정립과 평화 및 인권의식 향상에 이바지 하기 위함을 목적으로 한다.

 

본 조례는 한은경의원이 대표 발의했으며 장인수의장을 비롯하여 김영희, 김명철, 이상복, 성길용, 이성혁의원 등 오산시의원 7명 전원이 공동발의했다.

 

이 조례가 오는 9월 2일부터 10일간 진행되는 제244회 오산시의회 임시회에서 통과가 되면 오산시장은 일제하 일본군위안부 피해자 기념사업 및  평화의 소녀상 보호 ·관리를 적극 지원하여야 한다.

 

또한 시장은 현재 오산시청사에 설치된 일본군위안부를 기억하기 위한 조형물인 평화의 소녀상이 훼손되지 않고 보호 ·관리될 수 있도록 「오산시 공공조형물 설치 및 관리 조례」에 따른 공공조형물로 지정하고 담당부서를 두는 등 필요한 조치를 마련해야 한다.

 

마침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기림일(14일)에 맞춰 오산시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기념사업 지원 및 평화의 소녀상 보호 관리 조례가 입법예고 되어 일본아베정부의 경제침략에 규탄하는 시기에 강력한 메시지로 전달될 수 있는 기회가 되었다고 봐도 될 법하다.

 

한편, 오산시는 평화의 소녀상(조형물)을 오산시에 건립하기 위해 모금기간을 거쳐 지난 2016년 8월 15일에 오산시청사에 자리를 마련하여 설치를 했다.

 

평화의 소녀상 설치 이후 오산시 평화의 소녀상 건립추진위원회는 ‘오산평화의소녀상’이라는 민간단체로 비영리협회 등록을 하였으며, 지난 10일 오산평화의소녀상 건립 3주년기념 행사를 개최했다.

 

 

신동성 기자  sdshvp@hanmail.net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주간베스트 TOP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