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산시, 여름방학 결식학생 급식지원

장인수 기자 | 입력 : 2010/06/17 [18:14]
오산시는 여름방학을 맞아 결식아동들의 급식비를 지원할 계획이다.

시에 따르면 이달부터 관내 초·중·고교를 대상으로 방학 중 결식이 우려되는 대상자를 조사해 방학 동안 급식비를 지원키로 했다.
이를 위해 현재 교육청에서 기본조사를 통해 해당 학생들에 대해 각 동 주민센터 아동담당자와 자원봉사자, 통장 등 지역사회의 인력을 활용해 급식대상자를 조사하고 있다.

지원 대상자는 국민기초생활보장수급자 및 차상위(최저생계비 120%이하), 가정환경상 가정 내 식사 제공이 어려워 결식 우려가 있는 학생으로 관내에 700여 명 정도가 될 것으로 보인다. 결식학생에 대한 급식지원은 1일 1회 도시락 및 부식을 자원봉사자를 통해 직접 배달하게 된다.

이영애 가족여성과장은 "이번 여름방학에 관내 학생 중 생활이 어려워 결식이 우려되는 문제를 해소할 수 있어 기쁘다"고 말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주간베스트 TOP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