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산시, ‘찾아가는 현장방문 복지서비스의 날’ 운영

- 복지사각지대 해소를 위한 민ㆍ관 협력 통합서비스

오산시민신문 | 입력 : 2019/11/28 [15:26]

▲ 오산시는 오산역환승센터에서 민,관 협력 찾아가는 복지서비스의 날을 운영했다.    © 오산시민신문

 

오산시(시장 곽상욱)는 지난 27일 오산역환승센터에서 민ㆍ관 협력‘찾아가는 현장방문 복지서비스의 날’을 운영했다고 밝혔다.

 

‘찾아가는 현장방문 복지서비스의 날’은 2013년부터 시작돼 시민들이 밀집․거주하는 지역 또는 유동인구가 많은 지역을 대상으로 민·관 사회복지분야 기관들이 합동해 월 1회 찾아가는 맞춤형 서비스 및 복지정보를 지원, 제공하는 사업이다.

 

이날은 복지상담, 법률상담, 건강상담, 노인상담 등 총 41명의 주민에게 상담 서비스를 제공했다.

 

시는 지난해 7개 분야의 기관과 함께 월 1회 상담부스를 운영해 주민들 개인 상황에 맞는 1:1 맞춤형 상담하고 310여명의 주민들에게 상담 서비스를 제공했다. 
 
올해에는 사회복지협의회, 드림스타트, LH오산권주거복지지사, 오산장애인종합복지관 4개 기관이 추가 참여해 총 11개 분야의 공공․민간 기관이 함께 3월부터 11월까지 총 821명의 주민들에게 상담 서비스를 제공했다.

 

시 관계자는“오산시는 명예사회복지공무원과 현장방문 복지서비스의 날 운영을 통해 복지사각지대 지역주민들을 계속 발굴하고 있다”며 “앞으로도 민·관 협력을 강화해 복지사각지대에 놓인 주민 발굴에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오산시민신문  master@osannews.net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주간베스트 TOP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