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경기도지사 “국민의 생명과 안전 지키는 것이 국가의 가장 중요한 의무”

오산시민신문 | 입력 : 2020/01/02 [15:31]

▲ 이재명 경기도지사.   © 오산시민신문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2020년 시무식’에서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지키는 것이야말로 국가의 가장 중요한 의무라고 강조하며, ‘대한민국의 운명을 결정짓는 주체’로서 자부심과 사명감을 갖고 공직에 임해 줄 것을 당부했다.


이 지사는 2일 소방재난본부에서 열린 ‘2020년 시무식’에서 “지난해에 이어 올해도 소방재난본부에서 열게 된 것을 하나의 의미로 부여하면 좋겠다.”라고 운을 뗀 뒤 “국민의 생명과 안전은 국가의 의무 중 가장 중요한 의무로, 가장 일선에서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지키는 소방공무원들의 역할이 정말 중요하다.”고 밝혔다.


이 지사는 이어 “공직자들이 가진 지위와 영향력을 ‘내 것’이라고 생각할 수 있는데, 절대 그렇지 않다. 잠시 위임받은 것일 뿐.”이라며 “공직자를 표현하기에 가장 좋은 것이 ‘머슴’인 것 같다. 공직자의 자리는 결국 주인인 국민이 정하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 지사는 끝으로 “공직자의 가장 중요한 역할은 공정하고 투명하게 질서를 유지해 국가 구성원들이 예측 가능한 희망을 갖게 하는 것.”이라며 “공무원들이 각자 가진 권한을 공정하게 잘 행사하느냐가 결국 국가의 운명을 좌우한다. 공직자들의 손에 다음 세대의 운명 뿐 아니라 대한민국의 운명이 걸려 있는 만큼 ‘내가 바로 주체다’라는 자부심을 가져줬으면 좋겠다.”고 당부했다.


이날 시무식에서는 이 지사와 소방재난본부 직원 3명이 ‘윷놀이’를 통해 2020년 올 한해 경기도의 운세를 알아보는 이벤트도 마련됐다.


이벤트는 이 지사와 직원 3명이 ‘공정’, ‘복지’, ‘평화’, ‘안전’이라는 민선 7기의 핵심가치가 적힌 윷을 각각 들고 던진 뒤 그 결과에 따라 2020년 올한해 운세가 적힌 ‘4자성어’가 공개되는 방식으로 진행됐다.


이벤트 진행 결과, ‘재앙이 바뀌어 오히려 복이 된다’는 뜻을 담고 있는 ‘전화위복(轉禍爲福)’이 올 한해 경기도 운세로 나왔다.


이에 대해 이 지사는 ‘내가 가장 좋아하는 말’이라고 운을 뗀 뒤 “세상에는 많은 일과 상황이 벌어지는데 위기적 요인과 기회적 요인이 있다.”라며 “그 중에서 위기적 요인을 통제하고 기회적 요인을 키우면 위기가 기회가 된다. 공직도 마찬가지로, 우리의 노력이 더해지면 더 나아질 수 있다.”라며 올 한해 운세에 대해 만족감을 나타내기도 했다.

 

 

오산시민신문  master@osannews.net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