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산 자유한국당 임숙영 국회의원 예비후보 , 우한 바이러스 때문에 어려운 소상공인 대책 나와야

“지역사회가 나서서 사회적 약자를 도와야”

오산시민신문 | 입력 : 2020/01/30 [12:22]

▲ 오색시장을 찾은 임숙영 자유한국당 오산 국회의원 예비후보.  © 오산시민신문

 

우한 바이러스로 인해 사람들이 많이 모이는 행사와 회의 등이 취소되고 있는 가운데 임숙영 자유한국당 오산 국회의원 예비후보가 오산 오색시장 상인들의 사기진작을 위해 거리에 나섰다.

 

임숙영 예비후보는 29일 오색시장 상인들을 만나 “시민들의 시장 출입이 줄어들어서 가득이나 어려운 재래시장이 직격탄을 맞고 있다. 대형 점포들은 어려운 경제상황에서 버틸 여력이 있지만 재래시장은 아니다. 그날그날 매출이 생계와 이어지는 어려운 상인들을 위해 중앙정부와 지방정부가 .힘을 합쳐 대안을 만들어야 할 때다.”라며 소상공인들을 위로 했다.

 

임숙영 예비후보는 “제일 중요한 것은 우한 바이러스 확산을 막는 것이지만 소상공인들의 생계도 아주 중요한 부분이다. 어려운 때일수록 우리와 함께 해 주는 지역 상인들이 살아남아야 건강한 사회가 유지될 수 있다. 특정 계층만 잘사는 사회란 있을 수 없다. 지역 사회의 구성원 모두가 지역에서 하나라도 더 팔아주는 것은 어려운 일이 아니다. 단지 실천할 수 있는 의지만 있으면 된다.”고 밝혔다. 

 

임숙영 예비후보는 오산지역 소상공인들이 오산에서 성공해 정착할 수 있는 프로젝트 발표를 2월 중에 할 예정이며 준비된 국회의원 예비후보로서의 면모를 밝힐 예정이다.

 

 

오산시민신문  master@osannews.net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오산시자유한국당, 임숙영 국회의원 예비후보, 오색시장,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주간베스트 TOP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