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래통합당 최윤희 후보, 오산 살리기 위해 썩은 물 퍼내야

과감한 개혁 시민들이 체감할 수 있는 정책에 최선

오산시민신문 | 입력 : 2020/04/06 [16:31]

미래통합당 최윤희 후보 모습.  © 오산시민신문

 

“특정 정당이 독점하는 기득권 정치를 혁파하고 진짜 주인인 시민들을 위한 정책을 펼치겠습니다.”


제21대 총선에 출마하는 미래통합당 최윤희 후보는 6일 시민들이 체감할 수 있는 공약을 내세우며 유권자들에게 지지를 호소했다.

 

최윤희 후보는 최근 오산 시민들에게 인지도를 올리기 위해 열심히 발품을 판다. 그는 오산 시민의 바람이 무엇인지 파악하고 해결하기 위해 진실한 마음으로 시민들에게 다가서고 있다.

 

최 후보는 이날 아침 회의에서 어제 유승민 의원과의 좌담회의 내용을 설명하고 ''독점하고 기득권 정치를 하는 특정 정당이 오산 시민들을 위한 정책을 펼칠 수 있겠는가? 이미 그들은 시민을 위한 개혁을 시도조차 못 하게 하고 있다. 이런 기득권은 오산시와 시민들을 위한 과감한 개혁은 시도조차 힘들게 할 것”이라며 안타까워했다.

 

쇠퇴하는 오산지역을 되살리기 위해 썩은 물길을 터야 한다는 생각은 변함이 없다. 그는 국회에 입성하면 오산IC에서 수원을 잇는 외곽 순환도로를 건설해 분당과 오산을 연결하겠다고 하는 등 교통편의를 위한 의지를 밝혔다. 오산지역에 동탄 메타폴리스 규모의 랜드마크 형 복합 문화·상업시설을 건설해 지역발전에 나설 계획이다.

 

최 후보는 “지난 21년간 침체하고 낙후된 오산의 변화를 위해 국책사업으로 만성적인 교통체계를 개선하고 교육 수준 향상을 위한 투자를 국책사업으로 실시, 오산 발전을 이뤄낸다. 남은 선거기간 지역을 돌며 주요 공약을 설명하고 시민들의 기대에 부응하기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다짐했다.

 

 

오산시민신문  master@osannews.net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