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교육청, 2021년 경기도 고등학교 입학 내신성적 반영 지침 변경했다

학교활동실적 기본점수 8점으로 상향 조정 등 중학생 부담 완화

오산시민신문 | 입력 : 2020/06/23 [15:04]

 

 경기도교육청 전경모습.   © 오산시민신문

 

경기도교육청(교육감 이재정)이 23일 2021학년도 경기도 고등학교 입학 내신성적 반영지침 변경했다.

 

이번 지침 변경은 코로나19 장기화로 인해 교내 대회 등 학교 교육 활동 참여 기회가 축소된 상황을 고려해 중학생의 부담을 줄이기 위한 조치다.

 

고등학교 입학을 위한 중학교 내신성적은 교과활동상황, 출결상황, 봉사활동실적, 학교활동실적 등 총 200점 만점으로 산출한다. 이 가운데 총 10점 배점인 수상실적과 자치회 임원 활동 실적을 반영된다.

 

이번 고등학교 입학 내신성적 반영지침 변경으로 인해  학교활동실적 점수 산출 방식이 바뀐다.

먼저 학교활동실적 기본점수가 당초 7점에서 8점으로 상향 조정된다. 또 학기당 1개 0.5점씩 총 6개까지 반영하던 수상실적을 4개만 반영해 중학생들의 부담을 줄였다. 

 

이로써 올해 중학교 3학년 학생은 학기와 상관없이 수상실적 4개, 중학교 1, 2학년 학생은 학기당 1개씩 총 4개를 반영한다. 다만 월평점 0.1점씩 부여하는 자치회 임원 활동 점수 산출 방식은 종전과 같다.

 

변경된 ‘경기도 고등학교 입학 내신성적 반영지침'은 경기도교육청 홈페이지와 고등학교 입학 전학 포털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황윤규 미래교육정책과장은 “이번 고입 내신성적 반영지침 변경은 중학교 학생들의 고입 내신성적 부담감을 덜어주기 위한 것.”이라며, “코로나19 상황에서 중학교 교육과정의 안정적 운영을 위한 현장 지원에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허현주 기자  master@osannews.net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