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격 미달 합격시킨 남북하나재단, 채용비리에 솜방망이 처벌

오산시민신문 | 입력 : 2020/10/05 [11:11]

  

 안민석 국회의원.   © 오산시민신문

 

채용공고와 달리 자격기준을 변경하여 자격미달자를 합격시킨 통일부 소관 공공기관의 채용비리가 드러났으나 솜방망이 처벌에 그친 것으로 나타나 제도 개선이 시급하다는 지적이 나왔다.

 

국회 외교통일위원회 안민석 의원이 통일부로부터 제출받은 ‘2019년도 공공기관 채용실태 정기조사’에 따르면 북한이탈주민지원재단인 남북하나재단은 ▲채용공고 시 자격요건 부적격자를 최종 합격자로 결정 ▲정규직 5급 서류전형 경력점수 산정 부적정 ▲채용계획 수립 및 변경 절차 부적정 ▲정규직 전환 다면 평가 산정 부적정 ▲탈북민 제한경쟁 채용 과정 부적정 ▲학력제한 자격요건 부적정 등 6건이 적발됐고, 징계(경징계 이상) 및 제도 개선 처분을 받았다.

 

통일전문교육사 채용 시 서류전형 심사과정에서 채용공고와 달리 자격 기준을 사후 변경하여 부적격자가 합격하고, 변경된 규정에 의해 지원 가능한 응시자들이 지원하지 못하는 피해가 발생하게 됐다. 이에 관련 직원에 대해 경징계 이상의 징계처분을 요구했으나 견책 처분을 받았다. 견책·감봉·정직·강등·해임·파면으로 이어지는 공무원 징계 중 가장 낮은 단계다.

 

또한 서류 전형에서 경력점수가 잘못 산정되어 다음 단계에서 심사받을 기회를 박탈당한 사례도 있었다. 정규직 5급 채용 시 대행업체가 서류 전형의 경력점수를 산정하며 지원자 4명의 점수를 잘못 부여하여 3명이 탈락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에 관련 직원에게는 서면 경고 처분을 내렸으며. 피해를 본 응시자들에게는 「공공기관 채용비리 피해자구제 가이드라인」에 따라 필기시험 기회 부여 등 조치를 취했다.

 

안민석 의원은 “채용비리에 대한 솜방망이 처벌은 국민 눈높이에도 맞지 않고 무관용 원칙에 따라 엄벌하라는 정부의 방침을 역행한 처사다.”라고 지적했다. 이어 “공정한 시스템 구축과 철저한 점검, 징계기준 강화 등 제도 개선을 통해 채용비리가 근절될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노력해야 한다.”라고 약속했다.

 

 

오산시민신문  master@osannews.net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주간베스트 TOP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