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산시 종량제봉투 최대용량 75L로... 100L 제작 중단

오산시민신문 | 입력 : 2020/10/07 [11:36]

 

 오산시 종량제봉투가 최대용량 75리터로 하향조정된다.   © 오산시민신문


오산시(시장 곽상욱)는 환경미화원들의 안전사고 예방을 위해 생활폐기물 종량제봉투의 최대용량을 100리터에서 75리터로 하향조정하고, 100리터 종량제봉투의 제작을 중단한다.

 

100리터 종량제 봉투의 무게상한은 25kg이지만, 묶는 선을 준수하지 않고 눌러 담을 경우 최대 45kg까지 과중되어, 반복적인 수거작업을 하는 환경미화원들의 부상과 안전사고 문제가 꾸준히 제기됐다.

 

이에 따라, 오산시는 100리터 종량제봉투 제작을 10월부터 중단하고 75리터 종량제봉투를 제작해 10월 중 판매 (장당 2,000원)할 계획이다.

 

이미 제작된 100리터 종량제봉투는 재고가 소진될 때까지 판매하며, 시민들이 구입한 100리터 봉투도 사용 및 배출이 가능하다.

 

또한, 오산시는 1인 가구 증가와 1회용 비닐봉투 사용 근절을 위해 소형규격 종량제봉투(일반용 3리터, 재사용 5리터)도 신규 제작·판매할 예정이다.

 

쓰레기를 장기간 보관해야 하는 1인 가구 등의 불편함을 개선하고, 무단투기 행위를 줄이는데도 큰 효과가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오산시 관계자는 “환경미화원들의 안전한 근무환경을 만들기 위한 제도개선 사항으로 시민들이 다소 불편함을 느끼시더라도 많은 이해와 협조를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자세한 내용은 오산시시설관리공단 종량제봉투사업소(☎031-378-9673)로 문의하면 된다.

 

 

오산시민신문  master@osannews.net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