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산시 민방위 비상급수시설 119%까지 확충

오산시민신문 | 입력 : 2020/11/12 [12:02]

 

 오산시가 민방위 비상급수시설을 119%까지 확충했다.   © 오산시민신문

 

오산시(시장 곽상욱)는 올해 하반기 민간 및 공공기관에서 사용하고 있는 지하수를 공공용 비상급수시설로 지정해 확보율을 56%에서 119%까지 확충했다.

 

‘민방위 비상급수시설’은 전쟁, 풍수해, 수원지 파괴 등으로 상수도 공급 중단 시 주민들에게 최소한의 음용수 및 생활용수를 안정적으로 공급하기 위한 시설로 평시에는 약수터·근린공원 시설 등은 주민들이 항상 이용할 수 있도록 개방되어 있다.

 

공공용 민방위 비상급수시설로 신규 지정된 곳은 ▲(주)대원화성 3개소 ▲(주)아모레퍼시픽 1개소 ▲경기도산림환경연구소 3개소  ▲LG화학THCH센터 1개소 ▲화성오산교육지원청 1개소 ▲(주)신흥에스이씨 1개소 등 총 10개소다.

 

공공용 비상급수시설 지정은 시설주의 동의와 수질 등 기준이 적합한 곳으로 선정하며 음용수는 분기별로 수질검사를 실시한다.

 

오산시에는 현재 26개소의 비상급수시설이 있으며 이 시설에서 하루 6,846톤의 물을 제공할 수 있다.

 

오산시 관계자는 “그동안 우리시가 택지개발 등으로 지속적인 인구증가와 급격한 도시화로 비상급수시설 확보에 어려움이 있었다.”면서 “비상시 주민들을 위해 이번 공공용 비상 급수시설 지정에 적극적으로 협조해 준 민간 및 공공기관에 대해 감사의 마음을 전한다.”고 밝혔다.

 

 

오산시민신문  master@osannews.net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