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청초등학교, 2020 목공 STEAM 메이커-미래교육현장을 가다.

오산시민신문 | 입력 : 2020/11/17 [09:05]

 수청초학생들이 목공 STEAM 메이커 교육에 참여하고 있다.   © 오산시민신문

 

수청초등학교(교장 이종우)는 2020년 오산시 혁신교육지구의 지원을 받아 목공을 활용한 메이커 스페이스를 구축했다.

 

수청초는 한국과학창의재단과 사업을 체결하고 교내 STEAM교사연구회를 새롭게 출발, 융합적인 사고를 통해 탐구하고 스스로 고안한 도구를 목공으로 제작해 볼 수 있는 프로젝트를 선보였다.


이종우 교장은  지난 10월 한 달여간에 걸쳐 진행된 이번 STEAM 메이커 프로젝트를 통해 직접 목공수업 지도에 교사들과 참여해 주목을 받았다.

 

이번 프로젝트는 STEAM과 목공을 접목한 ‘Change Maker되기’를 통하여 생활 속 문제를 들여다보고, 탐구를 통한 구안 설계를 통한 창안 활동을 통해 사회적 실천력을 강화하는 프로그램이다.


이번 스마트한 휴대폰 사용 프로젝트는 6학년을 대상으로 실시되었으며, 6학년 실과를 중심과목으로 두고, 국어, 과학, 수학, 미술 교과의 교육과정 성취기준을 분석하여 12차시 프로젝트 수업으로 완성되었다. 

 

학생들은 수학적 사고를 통해 가족의 휴대폰 사용 실태를 분석해 보고, 창의적인 대화를 유도하는 디지털 디톡스(스마트폰 중독 예방 프로그램)의 일환으로 핸드폰 거치대를 목공으로 제작하였으며, 직접 가정에서 자신이 만든 핸드폰 거치대를 활용하여 가족들과 함께 디지털 디톡스를 실천해 보는 활동을 전개해 나갔다.


이번 STEAM 프로젝트에 참여한 한 학생들은 "목공 수업을 처음해서 어려울까봐 걱정했는데, 생각보다 어렵지 않았고, 즐겁게 수업을 했다고 말하며, 손수 만든 목공품이 실용성도 좋아서 볼 때마다 뿌듯하다. STEAM-메이커 목공수업이 이렇게 즐거운 건지 처음 알았다. 재미있어서 앞으로도 계속 더 해보고 싶다는 ."는 소감을 전했다.

 

 

오산시민신문  master@osannews.net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주간베스트 TOP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