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육부, 코로나19 감염경로 차단을 위한 수능 특별방역 19일부터 운영

오산시민신문 | 입력 : 2020/11/19 [10:23]

 교육부가 수능특별방역 기간을 19일부터 운영한다.  © 오산시민신문

 

2021 수학능력시험이 2주 앞으로 다가온 19일 교육부가 수험생의 감염, 격리 위험을 최소화 하기위한 '수능 특별방역 기간'을 다음달 3일까지  운영한다.  

 

교육부와 교육청은 학원·교습소, 지자체는 스터디카페에 대한 방역점검을 집중 추진하고 ▴수능 1주 전부터 학원·교습소에 대면교습 자제를, 수험생에 이용 자제를 권고한다. 코로나19 감염 확산을 차단하기 위해 ‘학원 감염자의 학원 내 접촉자가 확진이 판명된 경우’ 학원 명칭, 감염경로 및 사유 등을 교육부 홈페이지에 한시적 기간 동안(11.19.~12.2.) 공개한다.

 

아울러, 학원·교습소의 강사·직원도 교육부 건강상태 자가진단앱을 19일부터 사용해야 한다.

 

게임제공업소·노래연습장·영화상영관 등 수험생 출입가능성이 높은 시설의 방역 관리에 만전을 기하고 수험생과 수험생 가족에게는 권장사항을 안내한다.

 

수능 감독관을 비롯한 교직원, 학원․교습소 강사 등은 외부 대면 접촉 자제 등 방역수칙을 철저히 준수해 줄 것을 요청한다.

 

확진․격리 수험생의 감독관은 수능 종료 후 진단검사를 실시하고, 시․도 및 학교 여건에 따라 시험장학교 등은 수능 다음날(12.4)에 원격수업으로 전환하거나 재량휴업일로 지정, 운영할 수 있다.

 

 

오산시민신문  master@osannews.net

 

 

송현지 20/11/29 [20:00] 수정 삭제  
  힘든 환경에서 공부를 하는 수험생분들이 대단하면서 안타깝습니다. 수험생분들이 코로나19 감염 없이 안전하게 시험보시길 간절히 바라겠습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주간베스트 TOP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