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교육청, 21일 2020 몽실학교 연합 정책마켓 열어

청소년이 직접 만든 25개 정책 제안

오산시민신문 | 입력 : 2020/11/20 [10:28]

 경기도교육청 전경모습.   © 오산시민신문

 

경기도교육청(교육감 이재정)이 21일 청소년자치배움터 성남몽실학교에서 ‘2020 몽실학교 연합 정책마켓’을 연다.

 

정책마켓은 아동, 청소년들이 만든 교육정책과 아이디어를 국회의원이나 시·도의원, 교육청 등에 소개하는 정책박람회로 2017년부터 시작해 올해가 네 번째다.

 

정책마켓에는 의정부, 김포, 고양, 성남, 안성 지역 5개 몽실학교가 참여해 대면 ․ 비대면으로 진행한다.

 

정책마켓에서 청소년들은 ▲질병 결석에 따른 학습권 보장, ▲온라인 전자책 활용 방안, ▲비대면 상담 방안 등 25개 정책을 제안한다.

 

또 경기도의회 최세명(더불어민주당, 성남8) 의원과 성남교육지원청 이범희 교육장이 참석해 청소년이 제안한 교육정책을 함께 검토하는 시간을 갖는다.

 

올해 정책마켓은 코로나19 상황을 고려해 비대면 정책마켓도 함께 진행한다.

 

비대면으로 정책 구매를 원하는 사람은 누구나 인터넷(https://sites.google.com/view/mongsil100)에 접속해 ‘판매자 만나러 가기’를 눌러 정책 설명을 듣고 ‘구매 소감 남기기’를 하면 된다.

 

그동안 정책마켓을 통해 청소년이 제안한 정책은 2017년 30개, 2018년 27개, 2019년 71개 등 총 128개로 이 가운데 ▲청소년교육의회, ▲지역별 몽실학교 구축, ▲마을 유휴공간 활용, ▲교장 공모제, ▲DMZ 동상일몽 캠프, ▲비정규직 쉼터 조성 등은 교육정책에 반영된 대표 사례다.

 

김경관 마을교육공동체정책과장은 “학생들이 직접 정책을 만들고 제안하는 과정을 통해 학생 중심 교육 문화가 확산할 것으로 기대한다. 앞으로도 정책마켓에서 나온 아이디어를 정책에 반영하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몽실학교’는 청소년자치배움터로 청소년 주도 프로젝트나 학교 교육과정 연계 체험형 교육 등을 하고 있다. 현재 경기도에는 의정부를 비롯해 김포, 고양, 성남, 안성 지역에 총 5개의 몽실학교가 있다.

 

 

오산시민신문  master@osannews.net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주간베스트 TOP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