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고] 형평성 문제다 ....수도권 "실내체육시설 집합금지 조치 관련 재검토"시급

오산시민신문 | 기사입력 2021/01/06 [10:13]

[기고] 형평성 문제다 ....수도권 "실내체육시설 집합금지 조치 관련 재검토"시급

오산시민신문 | 입력 : 2021/01/06 [10:13]

 

  장민규 오산시민신문 명예기자.  © 오산시민신문


사회적 거리두기 조정(2.5단계 연장)에 따른 체육도장업 언론 보도 현황을 살펴보면 흡사한 업종인데도 불구하고 운영이 허용되는 곳과 안되는 곳의 차이에 대한 정부의 지침이 난해하여 형편성 논란이 일고 있다.

 

그 예로 복싱은 영업을 하는데 킥복싱은 안되고, 태권도 합기도는 되는데 특공무술은 안되고, 동일한 목적를 가지고 사업하는 곳이지만 체육시설법을 따지며 정부는 실내체육시설의 사업자들을 편가르기 하며 사지로 몰고 있다.

 

얼마전에는 대구의 체육시설 관장이 극단적 선택까지 하며 실내체육시설의 어려움이 목숨까지 위협하는 심각한 수준까지 치닫고 있다.

 

이에 실내체육시설 관장들은 영업정지를 풀어달라는 행정소송이 빗발치고 정부 방침에 거세게 항의하고 있다. 또한 앞으로도 계속 논란의 여지가 이어지지 않을까 정부의 대해 불신으로 까지 이어지고 있다.

 

중대본 발표에 따르면 실내체육시설법상 체육도장업의 경우 아동학생 (고등학교 3학년까지)에 대하여 동시간대 교습인원 9명 이하를 허용 한다는 내용이다.

 

통합체육회 가맹 경기단체는 권투, 레슬링, 태권도, 유도, 검도, 우슈, 합기도만 허용하고 있다. 하지만 체육도장이란 태권도, 합기도, 검도, 유도, 우슈, 특공무술, 권투, 레슬링, 주짓수, 해동검도, 택견 등 운동 도장을 포함하고 있다.


이에 중대본에서는 통합체육회 가맹 경기단체에만 행하는 종목이 아닌 동일한 목적으로 아동학생들을 교육하는 체육도장업 (킥복싱, 주짓수, 특공무술, 해동검도, 택견,) 등을 포함하여 형편성에 맞는 교습 허용을 해주어 이번 논란을 잠재워야 할 것이다.

 

 

장민규 명예기자  master@osannews.net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주간베스트 TOP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