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경제위기극복! 오산시 긴급재난지원금 48억 지급 결정!

9일 신청 시작 7일 이내 신속한 지급 약속

허현주 기자 | 기사입력 2021/02/03 [12:09]

코로나19 경제위기극복! 오산시 긴급재난지원금 48억 지급 결정!

9일 신청 시작 7일 이내 신속한 지급 약속

허현주 기자 | 입력 : 2021/02/03 [12:09]

 

 오산시가 긴급재난지원금 48억원 지급을 결정했다.  © 오산시민신문

 

오산시(시장 곽상욱)가 3일 11시30분 ‘코로나19 경제위기 극복을 위한 '2021년 오산시 긴급재난지원금 발표’ 온라인 기자회견을 진행했다.

 

오산시의 긴급재난지원금의 핀셋지원은 코로나19로 인해 생활안전과 기본권을 보장하고 지역경제 활성화를 목적으로 운수종사자, 자녀확진으로 어려움을 겪는 가정 등에 지원한다.

 

지원규모는 9개분야 약 10,000여명에게 약 48억원을 지급하면 지원방법은 오산지역화폐인 오색전으로 지급한다. 지원대상은 3가지 패키지 지원대상자로 ▶집합금지 및 영업제한으로 인해 피해를 본 소상공인 영업 손실 ▶고용 취약계층 및 운수업계 종사자 생활자금 지원 ▶ 국가재난지원금 사각지대 지원(전문예술인, 확진자)등이다.

 

 오산시 긴급재닌지원금 홍보자료.   © 오산시민신문

 

소상공인 영업손실은 집합금지 영업제한으로 피해를 본 pc방, 노래방, 까페 등 소상공인이 해당되며 약 5,800개소 개소당 50만원을 지급, 총 29억원이 투입된다.


대리기사, 방문교사, 택시기사 등 고용 취약계층 생활 긴급지원은 약 3,300여명, 인당 50만원을 지급(개인택시 20만원) 총 17억 지급되며 국가재난지원금 사각지대 지원인 전문예술인 150명, 확진자 250가정에는 인당(가구당) 50만원 총 2억원이 지급된다.

 

곽상욱 오산시장은 “긴급재난지원으로 임대료를 내지 못하는 소상공인들이 힘을 내시길 바란다. 소상공인에 대한 신속한 지급으로 코로나19 경제 위기를 극복하는데 도움이 되기를 바란다. 특히 택시기사 등 운수업계 종사자 생활자금 패키지 지원대책은 오산시의회의원님들이 현장 청취 결과다."며 "설명절을 앞두고 핀셋지원을 하는게 시기 적절하다 판단되어 긴급재난지원금을 편성했다.”고 말했다.

 

이어 오산시의회 장인수 의장은 “오산시의회 의원들은 코로나19로 피해를 본 소상공인들의 현장의 소리를 지속적으로 청취, 오산시에 선별적 지원방식을 제안했다. 긴급재난지원금 편성을 위해 애쓴 오산시에 감사드린다.”며 “9일부터에 신청이 시작되는 긴급재난지원금이 코로나극복의 마중물이 되기 바란다.“고 말했다.

 

 

허현주 기자  master@osannews.net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주간베스트 TOP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