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마트팜 현장지원센터 농가 맞춤형 컨설팅’, 참여농가 90% ‘만족’

오산시민신문 | 기사입력 2021/02/22 [09:52]

‘스마트팜 현장지원센터 농가 맞춤형 컨설팅’, 참여농가 90% ‘만족’

오산시민신문 | 입력 : 2021/02/22 [09:52]

 

 경기도청 전경모습.    © 오산시민신문

 

경기도농업기술원이 지난해 ‘경기권역 스마트 팜 현장지원센터 농가 맞춤형 컨설팅’에 참여한 농가들을 대상으로 만족도 조사를 실시한 결과 90% 이상이 전반적으로 ‘만족한다’고 평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경기도 농기원은 지난해 5~10월 도내 오이, 가지, 국화, 장미 등을 재배하는 시설원예 스마트 팜 운영 농가를 대상으로 인터뷰와 전화 설문을 통한 만족도 조사를 진행했다. 데이터 기반, 시설 운영, 재배 환경 3개 컨설팅 분야에 대해 5점 만점 기준으로 만족도를 조사했으며, 데이터 기반 39곳, 시설 운영 50곳, 재배 환경 30곳이 각각 조사에 참여했다.


‘데이터 기반 컨설팅’ 분야에서 참여 농가들은 ▲전반적인 만족도(4.5점) ▲내용의 적절성(4.4점) ▲진행 절차(4.5점) ▲전문성(4.5점) ▲문제해결 코멘트(4.5점) ▲정보의 정확성(4.5점) ▲재참여 의향(4.6점) 등 모든 부문에서 높은 점수를 줬다.


‘시설 운영 컨설팅’ 분야에서도 참여 농가들은 ▲전반적인 만족도(4.5점) ▲내용의 적절성(4.4점) ▲진행 절차(4.5점) ▲전문성(4.5점) ▲문제해결 코멘트(4.4점) ▲정보의 정확성(4.5점) ▲재참여 의향(4.6점) 등에서 좋은 평가를 했다.


‘재배 환경 컨설팅’ 분야 역시 ▲전반적인 만족도(4.6점) ▲내용의 적절성(4.5점) ▲진행 절차(4.4점) ▲전문성(4.5점) ▲문제해결 코멘트(4.4점) ▲정보의 정확성(4.6점) ▲재참여 의향(4.6점) 등 높은 점수를 얻었다.


‘전반적인 만족도’만 놓고 보면 평균 4.53점으로 2019년 만족도 평균 3.57점보다 21% 가량 상승했다. 또한 조사 대상 모든 컨설팅 분야에서 참여자의 92%가 재참여 의사를 밝혔다.


농기원은 정보통신기술(ICT) 활용 데이터를 기반으로 한 작물별 생육‧환경 자료를 통해 농가별 맞춤형 작물관리 노하우(knowhow)를 제공한 점, 스마트 팜 시설과 장비 운용 실태를 진단해 효과적으로 활용할 수 있는 방안을 제시한 점 등을 높은 만족도의 요인으로 꼽았다.


이번 조사 결과를 바탕으로 농기원은 향후 더 높은 수준의 기술적 수요에 대응하기 위해 ‘농가 맞춤형 농업빅데이터 기반 컨설팅’을 분기별로 추진할 계획이다.


박남원 경기도 농업기술원 연구사는 “스마트 팜에 대한 중요도와 활용 필요성 등 농가 현장에서의 인식 변화가 뚜렷한 만큼 데이터의 양적인 구축뿐만 아니라 질적인 연구까지도 지속적으로 추진하는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스마트 팜(Smart Farm)’은 관행적으로 이뤄진 기존 농업기술에 정보통신기술(Internet Communication Technology)을 접목해 농업 편의성과 생산성을 높이기 위한 고도화된 영농기술을 말한다.

 

 

오산시민신문  master@osannews.net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주간베스트 TOP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