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음으로 보고 사랑으로 전해효(孝)

오산시 초평동, 오산대와 함께 하는 孝나눔 작품전

오산시민신문 | 기사입력 2021/10/13 [13:56]

마음으로 보고 사랑으로 전해효(孝)

오산시 초평동, 오산대와 함께 하는 孝나눔 작품전

오산시민신문 | 입력 : 2021/10/13 [13:56]

 초평동이 오산대와 파랑새 나눔 행사를 개최했다.  © 오산시민신문

 

오산시 초평동(동장 임두빈)은 지난 8일 오산대학교 사회복지상담학과 졸업예정 학생들이 사랑의 밥차와 연계해 도시락을 만들어 초평동 어르신 200가구에 전달해 드리는 ‘파랑새 나눔 행사「마음으로 보고, 사랑으로 전해효(孝)」’를 개최했다고 전했다.

 

‘파랑새 나눔 행사’는 오산대 사회복지상담학과 졸업예정자 학생들의 캡스톤 디자인(졸업 작품전)을 통해 그동안 수업에서 배운 사회복지 이론을 기획부터 전시품 제작 및 전달 등 전 과정을 대학생과 지역사회가 함께해 ‘효(孝)’의 마음을 전달하는 행사다.

 

매년 졸업작품전 개최 시 캠퍼스로 어르신들을 초청해 행사를 진행했으나 작년부터 코로나19로 인해 초평동행정복지센터 광장에서 사랑의 밥차와 연계해 진행하고 학생들이 가가호호 방문해 도시락을 전달했다.

 

학생들이 직접 만든 제육볶음, 계란말이, 어묵볶음, 김치, 미역국과 과일로 구성된 도시락과 어르신 한분 한분을 떠올리며 직접 작성한 손편지를 함께 전달했다. 

 

탑동의 한 어르신은 “학생이 직접 만든 도시락과 손편지를 받으니 따뜻한 마음이 느껴져 가슴이 뭉클했다.”고 말했다.

 

초평동지역사회보장협의체 이정숙 위원장을 비롯한 위원 7명이 음식 손질 및 조리, 도시락 및 과일 포장, 도시락 배부까지 동참해 예비사회복지사들을 격려했다. 

 

행사를 총괄했던 오산대학교 김지수 학회장은 “프로그램을 기획하고 실행하는 전 과정을 통해서 지금까지 배운 전공기술을 활용할 수 있었고, 사랑 나눔을 통해서 학생들이 자아가 성장하는 기회가 됐다.”고 말했다.

 

오산대학교 이상주 사회복지상담학과장은 “졸업예정자인 사회복지상담학과 학생들을 지도함에 있어 첫째도 인성, 둘째도 인성이 중요하다.”며“이번 기회를 통해 학생들이 나눔과 효(孝)를 실천하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이어 “내년에는 일상을 회복해 캠퍼스로 어르신들을 다시 초대할 수 있었으면 좋겠다.”는 바람도 전했다.

 

임두빈 초평동장은 “초평동 어르신들에게 효(孝)의 마음을 함께 전달할 수 있어 기쁘다.”며 “오산대학교 사회복지상담학과 학생들, 교수님들, 초평동지역사회보장협의체 위원님들께 진심으로 감사드린다.”고 화답했다.  

 

 

오산시민신문  master@osannews.net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주간베스트 TOP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