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민이 함께 오산의 미래, 탄소중립 녹색도시를 만드는 녹색도시 탐험대 출범

오산시민신문 | 기사입력 2023/01/16 [09:37]

시민이 함께 오산의 미래, 탄소중립 녹색도시를 만드는 녹색도시 탐험대 출범

오산시민신문 | 입력 : 2023/01/16 [09:37]

 

  오산 녹색도시 탐험대가 발대했다.   © 오산시민신문

 

‘오산 녹색도시 탐험대’(이하 '탐험대’)가 지난 14일 보적사에서 오산시민들과 탐험대 발기인 및 각계 전문가들이 참여한 가운데 창립총회를 열었다.

 

이날 창립총회는 발기인 대표로 곽태석씨가 임시의장을 맡아 탐험대 정관, 사업계획 결정, 주요 임원 선임 순으로 진행됐다.

 

탐험대의 공동대표로는 곽태석, 정영우, 곽상욱 전 오산시장이 선출됐다.

 

탐험대는 총6개 분과로 나누어 활동할 계획이며 ▲지속 가능한 오산시의 녹색성장 블루프린트를 작성 ▲오산시 2050 탄소중립 목표 달성 ▲스마트시티·그린도시 구현, 녹색산업 및 4차 산업혁명 산업 생태계 조성 ▲평생교육·사회적경제·마을공동체·지역재생 활동 등을 목적으로 설립됐다.

 

탐험대의 2023년 한해 사업은 ▲녹색도시 오산의 블루프린트 만들기 ▲녹색도시 교육 및 탐험활동 ▲마을연구소·리빙랩 운영 ▲공동체 회복 활동과 교류·연대사업 등을 추진한다.

 

 오산 녹색도시 탐험대 공동대표로 곽상욱 전 오산시장이 선출됐다.  © 오산시민신문

 

곽상욱 전 오산시장은 “오산시민이 주도로 오산의 미래를 함께 찾는 탐험대의 가슴 설레는 첫 항해가 시작되었다."며, “앞으로 녹색도시 오산을 꿈꾸는 모든 시민들, 각 분야의 전문가들과 함께 지속가능하고 건강하며 따뜻한 공동체가 회복된 도시를 만들어갈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탐험대는 오산이 나아갈 미래를 '녹색도시'로 규정하고 있다. 녹색도시란 압축형 도시공간구조, 복합토지이용, 대중교통 중심의 교통체계, 신·재생에너지 활용 및 물·자원 순환구조 등 녹색성장의 요소들을 갖춘 도시를 말하며 1992년 브라질 리우회의 이후 전세계적으로 대두된 개념이다.

 

 

오산시민신문  master@osannews.net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주간베스트 TOP10
문화/복지/환경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