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민석 의원 “노래 부르면 100억”…정치계 시끌

새누리 오산시의원들 “안 의원 차명계좌, 사실 확인 후 대응”

최호철 기자 | 입력 : 2015/09/03 [02:58]
▲ 왼쪽부터 새누리당 이상수, 김명철, 김지혜 시의원.     ©오산시민신문

 

오산시의회 새누리당 시의원들이 지난달 31일 성명서를 발표하며 최근 부적절한 발언으로 구설수에 오른 지역 국회의원이자 국회 예산결산위원회 야당 간사인 안민석 의원에 대해 오산시의 명예를 실추시켰다며 공개적인 사과를 요구했다.

 

안 의원은 지난달 22일 관내의 한 향우회 전북 부안에서 진행한 하계야유회에 새정치민주연합 소속의 시·도의원들과 동행해 “예결위 간사가 되고 보니 권력이 뭔지 알겠다”는 과시적인 발언과 함께 그 자리에 참석한 부안군수에게 “노래 한 곡을 하면 부안에 예산 100억원을 내려주겠다”는 부적절한 발언을 해 파문을 일으켰다.

 

그러자 정치계가 들끓기 시작했다. 우선 사건이 발생한 4일 후인 지난달 26일 가칭 오산정의구현실천모임 박천복(전 경기도의원) 상임이사 외 회원일동이 “국민의 혈세를 결정하는 막중한 책임을 간과하고 망언을 한 안의원은 즉각 예결위 간사를 사퇴하라”고 성명을 냈다.

 

이어 지난달 28일에는 오산발전포럼 이권재 의장이 기자회견을 열고 “부적절한 처신으로 오산시민의 명예를 심각하게 훼손한 안 의원과 새정치민주연합 정치인들은 시민들에게 사과하라”고 주장했다.

이런 가운데 지난달 27일 전국방송인 KBS와 MBC 뉴스에 이번 사건이 전격 보도되며 안 의원은 전국적인 망신을 사는 상황에 이르렀다.

 

이렇듯 사태가 일파만파 퍼지자 안 의원은 지난달 28일 보도자료를 통해 “이유 여하를 막론하고 좀 더 신중했어야 했는데 국민과 당원들게 심려를 끼쳐드려 송구스럽다”며 “분위기를 띄우기 위한 가벼운 발언이었지만 이후 여러분들의 질타를 통해 깊이 반성하고 더욱 자중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하지만 안 의원의 사과에도 불구하고 정치계의 격양된 감정은 쉬 누그러들지 않았다. 오산시의회 새누리당 소속 의원들은 지난달 31일 기자회견을 열고 “부안군민을 우롱하고 오산시민의 명예를 실추시킨 안 의원은 공개적으로 사죄하고 예결위 간사직을 사퇴하라”며 성명을 발표했다.

 

이밖에 새누리당 시의원들은 최근 한 언론에 의해 불거진 안 의원의 차명계좌를 통한 조직관리에 대해선 아직 사실관계를 파악하지 못하고 있으며 사실을 확인한 다음 대응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또한 부안시민단체들이 오산시에 집회를 계획하고 있다는 질문엔 집회는 국회에 가서 하는 것이 맞을 듯 하고 경기도당에서도 일부 안 의원을 규탄하는 집회를 계획하고 있어 결과가 나오면 함께 할 것이라고 답했다.

 

한편, 이번 안 의원의 부안야유회 사건에 의도치 않게 거론된 관내의 한 향우회는 2일 성명서를 발표해 “우리 단체는 정치단체가 아니라 봉사단체뿐 더 이상 불미스러운 일에 우리 단체가 거론되지 않길 바란다”고 밝혔다.

 

최호철 기자 chc@osannews.net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주간베스트 TOP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