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I 확산·대형화재 점검....도, 주말동안 방역·화재예방 집중

이형진 기자 | 입력 : 2018/01/28 [12:03]

경기도 화성 산란계 농가에서 검출된 조류 인플루엔자(AI) 바이러스가 고병원성으로 확진된 데 이어 평택에서도 AI의심신고가 이어지면서 경기도가 주말동안 방역강화에 나섰다. 또한, 밀양 화재로 도민들의 불안이 커질 것에 대비해 설 명절 전까지 화재 예방점검도 강화한다.


도는 먼저 고병원성 AI확진 판정을 받은 화성시 팔탄면 소재 14만6천757마리 규모의 산란계 농가 매몰작업을 완료한 데 이어 발생농가 500m~3km내 1개 농가 4만4천700마리에 대한 예방적 살처분까지 마쳤다.


26일에는 10km이내 가금농가 43호를 대상으로 전화예찰을 실시한 결과 이상 없음을 확인했으며, 공수의 10명을 동원해 이들 농가에 대한 간이검사를 실시한 결과 모두 음성으로 판정됐다. 도는 팔탄면 소재 농가에서 1월 19일 이후 생산 유통된 계란 약 108만개 가운데 현재까지 46만 7천개를 폐기했으며 나머지도 추적 후 폐기할 방침이다.


또한, 27일 의심신고 된 평택시 청북면 소재 14만3천477마리 규모의 산란계 발생농가 등 500m 이내 4개 농가 43만 마리에 대해서도 28일 매몰 작업을 완료할 예정이다.


한편, 경기도 전역 산란계 농장에는 27일 오후 6시부터 'AI 특별경계령'이 내려진 상태다. 이에 따라 도는 산란계 5만 수 이상 사육농장 96호를 대상으로 28일부터 진입로마다 통제초소를 설치하고, 인력을 2명씩 배치해 출입차량 관리와 소독을 실시하고 있다.


이밖에도 도내 17개 시·군 152개 지점에 AI방역용 과속방지턱과 안내판 표시를 설치해 도로 방역을 강화했다. 또, 각 시군에 AI방역 중점점검 체크리스트를 배포해 각 시·군별로 매일 이상 유무를 점검하는 한편, 경기도 동물방역위생과에서 주 1회 시·군별로 방역점검을 실시한다.


한편, 경기도는 제천화재 사고 이후 남경필 도지사 지시에 따라 지난 1월 15일부터 19일까지 도내 요양병원 181개소와 요양원 708개소 등 총 889개소에 대해 비상구 폐쇄·자동출입문 장애 여부 등 안전관리 실태 전반에 대해 집중 점검했다.


또한, 도는 26일 밀양 세종병원 화재참사 발생 직후 도내 34개 소방서에 도지사 명의의 겨울철 화재예방을 위한 안전관리 강화 지침을 보내 화재예방에 만전을 기하도록 조치했다.


도는 26일부터 오는 2월 7일까지 13일 동안 설 연휴대비 화재 예방대책을 중점 추진할 방침이다. 이 기간 동안 전통시장, 대형마트, 쇼핑센터, 영화관 등 2만5,821개 다중이용시설 가운데 10% 정도를 무작위로 정해 불시 소방특별조사를 실시한다. 주거용비닐하우스 2,067동과 컨테이너 하우스 270동, 연면적 4백㎡ 미만의 소규모 숙박시설 1,407개 등 총 3,744개 시설에 특별조사가 진행된다. 또한, 소방시설 기능정지, 피난통로 주변 장애물 등 소방안전 저해행위를 집중 단속하고 화재발생시 대처요령 등도 교육할 예정이다.


특히 도는 이번 점검에서 다수 인명피해가 우려되는 요양병원과 요양원 등을 각 소방관서별로 선정해, 소방안전에 대한 현장 컨설팅을 실시하도록 하는 한편, 화재 안전관리자 연락처 등을 확보해 주요 현황 등을 공유하기로 했다.


경기도는 29일 오전 남경필 경기도지사 주재로 시군 부단체장 및 실·국장  긴급 대책회의를 갖고 AI 방역상황과 화재예방 대책 등을 점검하고 대응방안을 논의할 계획이다.

이형진 기자 master@osannews.net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경기도 관련기사목록
더보기
광고

[양창규의 연필線 45] 한스푼씩
주간베스트 TOP10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