궐리사 활용 프로그램, 문화재청‘향교·서원 활용사업’ 으로 선정

이숙영 기자 | 입력 : 2018/02/07 [20:27]

▲ 궐리사 활용 프로그램, 문화재청‘향교·서원 활용사업’ 으로 3년 연속선정 © 오산시민신문


2018년 문화재청 ‘향교·서원 활용사업’에 오산시 궐리사를 활용한 프로그램이 3년 연속 선정되었다.

 

오산시에는 공자를 모신 사당인 궐리사가 있다. 조선 정조 때 세워졌으며, 현재 국내 2곳 밖에 남아 있지 않는 특이성이 있다. 공자가 생장한 궐리촌(闕里村)명칭에서 유래한 궐리사는 경기도기념물 제147호로 지정된 오산시 궐리사를 대상문화재로 삼아 ’행단에 열린 꿈 궐동학교‘라는 명칭으로 사업이 기획됐다.

 

올해에도 문화재 활용사업 프로그램은 '수원지기학교'(교장 신영주)에서 맡는다. 유치원생, 초등학생, 중.고교생, 성인 등 연령별 맞춤 프로그램으로 ‘활동가 양성교육’, ‘주말상설체험부스운영’, 체험백일장 ‘행단별시’와 문화행사를 곁들인 ‘문화향연’, 자유학기제연계 직업체험, 오산시 문화유산연계답사, 창의적 체험활동을 하는 ‘공자학당’ 등 다양한 프로그램으로 구성하여 오는 3월부터 12월까지 진행된다.

 

문화재 활용사업의 목적은 전국의 향교와 서원 등 닫혀있던 문화재의 문을 열어 시민들의 여가문화 확산과 삶의 질 향상을 도모하는데 있으며, 기존의 문화재 관람중심에서 오감을 자극하는 체험중심으로 전환하도록 하는 문화재청의 정책이다.
 
시 관계자는 “문화재 활용사업의 취지에 맞게 오산의 소중한 자산인 궐리사를 활용해 일반인들에게 문화재에 대한 이해의 폭을 넓히고 더불어 오산에 대한 이미지 제고에 많은 도움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프로그램 참여 문의는 오산시청 문화체육관광과(☎031-8036-7604)나 지기학교 생생사업부 (☎031-205-3022)로 문의하면 안내 받을 수 있다.

이숙영 기자 lsy@osannews.net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양창규의 연필線 45] 한스푼씩
주간베스트 TOP10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