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법겸직 및 부적절한 자금 집행으로 코너에 몰린 김영희 부의장 한숨 돌리나

오산시의회 김영희 부의장, 윤리특별위원회 구성 결의안 부결

신동성 기자 | 입력 : 2018/11/26 [17:34]

 

 

지난 26일 오산시의회 제238회 정례회가 본회의장에서 있었으며 자유한국당 소속 김명철 의원과 이상복 의원의 기자회견 이후 김영희 부의장에 대한 윤리위원회 특별 위원회를 구성하기 위해 [윤리특별위원회 구성결의안]이 본회의에 상정되었지만 3:3 표결로 부결 되었다.

 

이에 자유한국당 소속 이상복 의원과 김명철 의원은 전형적인 제 식구 감싸기라며 불법적인 요소가 밝혀졌는데도 오산시 의회에서 윤리위원회가 열리지 못하는 것에 대해 강한 유감을 표명했다.

 

반면 김영희 부의장은 며칠 전 모 언론사에 본 논란을 두고 ‘부정 겸직논란 시민께 사과‘ 라는 기사를 냈다. 해당 기사에는 무보수 명예직인 어린이집 대표라고 해명하며 8월 행안부 금지사안 새 유권해석으로 한시적 상황일 뿐이라고 밝힌바가 있다.

 

해당 기사에는 '법적으로 문제는 없지만 이유 여하를 막론하고 시민께 심려를 끼쳐 사과드린다.'는 뜻을 밝힌바가 있다. 또한 문제가 됐던 건물 융자금 상환도 오해이며 해당 자금은 시 관계자의 지적을 받은 뒤 곧바로 원상복구 한 상태라고 밝혔으나 자유한국당 의원은 오산시의 지적을 받은 날로부터 5개월이 지나고 나서야 입금 처리가 되었다며 의혹을 제기했다.

 

또한 이번 표결을 두고 더불어 민주당 내부의 갈등이 불거졌다. 더불어 민주당 소속 의원은 김영희 의원을 빼고 네 명이고 자유한국당 소속 의원은 두 명인데 표결이 3:3으로 나온 것에 대한 당내 의구심이 발생하게 되어 언성이 높아졌다.

 

이에 장인수 의장은 이번 표결이야말로 민주주의가 살아있음을 말해주는 자유투표가 성립된 결과였으나 개인적인 의사가 반영된 것 같아 유감스럽다며 당 차원에서 책임을 물을 것이라고 밝혔다.

 

이에 더불어 민주당 모 시의원은 비밀투표의 결과를 두고 당론을 거론하며 찬성표의 주인을 묻는 것은 민주주의에 어긋나는 행동이며 갑질이고 정치적 병폐이며 협박이라고 말했다.

 

이번 김영희 부의장에 대한 윤리위원회 특별위원회 구성 결의안에서 부결됨에 따라 자유한국당 소속의원들의 귀추가 주목되며 오산시 더불어민주당에도 찬바람이 불 것으로 예상된다.

 

 

신동성 기자 sdshvp@hanmail.net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오산시 관련기사목록
더보기
광고
광고
주간베스트 TOP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