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책임한 행정으로 무너지는 역세권 대책 시급

-꿈에 부풀어 기대했던 오산 환승센터, 건립 후 역세권은 무너졌다.

신동성 기자 | 입력 : 2018/11/30 [13:45]

 

▲ 오산시와 역세권 발전추진위원회의 대책회의    © 신동성 기자

 

지난 11월 29일 오산시청 물향기 실에서는 오산 역세권 발전 추진위원회와 오산시 관계부처 담당 공무원과 오산 역세권 활성화 대책 회의가 있었다.

 

이날 대책회의 자리에는 미래도시국 김영후 국장을 비롯해 교통과, 지역경제과, 건설도로과, 자치행정과, 건축과 등 관계부처 담당 공무원과 오산 역세권 발전 추진위원회 회원 7명 등이 마주 앉았다. 이번 대책 회의는 지난 10월 오산 환승역 센터가 건립된 후 다수 민원과 접수된 진정서 사안을 다시 한 번 확인하고 대책을 마련하기 위한 자리였다.

 

본 사안을 검토한 오산시는 각 관계부처의 대안과 추진 방향을 설명하였고 진행 되고 있는 사업 설명을 하였다. 이에 오산 역세권 발전 추진 위원회는 현실성 없는 조치일 뿐이라며 보다 더 확실한 대안을 마련하라고 제안했다.

 

시 관계자는 문화의 거리 및 역세권 주차난을 해결 하고자 복계천 공영 주차장과 구)장로교회 부지 그리고 철도청 부지 임대와 구)터미널 부지임대로 주차시설 확충 등을 설명하였고 이밖에 각 부처의 대안을 설명하였다.

 

이에 오산 역세권 발전 추진위원회 위원들은 역 앞에 공원이 있는 도시는 없다며 현실성 없는 환승센터 앞 공원은 화장실도 없는 보여주기식 공원이며 늘 지켜보고 있다며 썰렁한 공원엔 노숙자들의 공간으로 변모하고 있고 1000여 평의 오산 중심 땅이 공원이라는 미명하에 교통의 흐름을 막아 마치 동맥 경화와 같은 현상을 보여주고 있다고 말했다.

 

또한 시에서 추진하고 있는 철도청 부지 임대와 오산 터미널부지 임대로 주차장을 추진하는 것은 임시방편으로 눈 가리고 아웅 식이며 차후 지주 측에서 언제든 땅을 내 놓으라 하면 지금 보다 더 심각한 주차난 등의 혼란을 빚을 것이 자명하다고 주장하며 수십 년을 운영하던 개인 병원조차 떠날 정도라며 본 상황의 심각성을 토해냈다.

 

이에 오산시 미래도시국 김영후 국장은 시민의 의견을 충분히 수렴할 것이며 이러한 대책회의를 지속적으로 갖고 문제 해결에 노력할 것이며 신도시와 구 도시와의 양극화를 최소화 하는데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오산역세권 발전 추진위원회 측은 무책임한 탁상행정으로 오산의 중심 상권이던 역세권은 무너지고 있다며, 오산시는 보다 현실적인 역세권 살리기 방안을 내놓으라고 주장했다.

 

 

신동성 기자  master@osannews.net


 

제암 18/12/02 [14:49] 수정 삭제  
  역세권의 문제점을 시 관계자들이 이제야 뒤늦게 알았다면 , 하루빨리 문제점을 깊이 파악하고, 조속히 해결하여 슬럼화되어가는 오산역 주변의 상권을 막아야 할것이다.
부용 18/12/02 [16:21] 수정 삭제  
  에구! 오산역앞 없에야될 공원한가운데, 왠 포장마차를 8개나 설치했내요. 적법한 절차를 밟았나요? 일반 시민들은 식당허가 받기가 얼마나 까다롭고 정화조등 돈이 얼마나 많이 들어가는데_ 가뜩이나 요즈음 불경기라 어려워 죽겠는데 시는 위에서 아래까지 정신이 있는겨 없는겨...
호두 18/12/02 [16:26] 수정 삭제  
  포장마차를 운암 공영 주차장 앞에도, 시청 앞에도 8개씩 포장마차협회와 협의하여 허가해 주시길~
불고기 18/12/04 [16:34] 수정 삭제  
  불경기, 최저임금인상, 대출금리인상등에 세금내고 남는게 하나도 없는데, 역앞에 포장마차를 누가 설치했나? 역앞에 음식업 종사자들이 울분을 토하고있다.
푸른생선 18/12/04 [16:40] 수정 삭제  
  포장마차/ 적법한 허가를 받았나? 위생허가. 사업자등록증. 정화조등 ...음식업 조합은 무얼하고있나?
바람아 18/12/17 [10:22] 수정 삭제  
  단속은 안하고 허가를 내줘? 시민을 물로 보는거냐? 그나저나 요즘 시민신문이 활발하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오산시 관련기사목록
더보기
광고
광고
주간베스트 TOP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