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산시 고위공직자와 지역정치인에게 무료 티켓은 김영란법 위반 소지

-과거에 비해 줄었지만 아직도 관행처럼 이어져-

이형진기자 | 입력 : 2019/01/08 [17:34]

 

▲ 오산 문화예술회관    © 오산시민신문

 

오산시가 주관하여 오산 문화재단이 진행하는 기획 공연에 시민에게는 티켓을 판매하고 일부 고위공직자와 정치인들에게는 무료 티켓을 초청장 형식으로 배부 되고 있어 시민들에 불만을 사고 있다.

 

오산 문화재단은 시민의 문화적 예술적 혜택을 위해 4억 여원 이상의 세금을 들여 매년 수차례 기획 공연은 국내·외 예술 단체 및 공연단을 초청해 오산시민에게 수준 있는 공연을 관람할 수 있는 기회를 부여하고 있는 것이다.

 

하지만 이러한 수준급 공연장엔 표를 구입하지 않고 S등급의 좋은 자리를 차지하는 일부 고위공직자와 정치인이 있으며 이는 과거에 비해 현저히 줄어들었다고는 하지만 아직도 초청장 형식으로 티켓을 배부하는 과거의 관습이 이어져 오는 것으로 시민들의 불만을 사고 있다.

 

세금을 내는 시민은 티켓을 구입해야 하고 일부 고위공무원과 정치인들은 권력과 권좌를 이용한 무료티켓이 성행한다는 것은 시민의 입장에서는 이해할 수 없는 일이다. 또한 시민들은 티켓을 구매하기위해 자비로 예매를 하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무료 티켓을 받고도 공연장에 오지 않아 가장 좋은 자리가 빈자리로 공연이 진행 되는 어처구니없는 일이 벌어지기도 한다.

 

본 기자가 청탁금지법 담당 공무원에게 확인한 결과, “김영란 법(청탁금지법) 제8조(금품 등의 수수 금지)   2항 공직자등은 직무와 관련하여 대가성 여부를 불문하고 제1항에서 정한 금액 이하의 금품 등을 받거나 요구 또는 약속해서는 아니 된다. 의 조항에 해당될 수 있다.” 라는 답변을 하였다.

 

 

 

이형진 기자  master@osannews.net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주간베스트 TOP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