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산 웰봄병원, 국내 환아 지원 위해 9년간 초록우산어린이재단에 4,750만원 기부

오산시민신문 | 입력 : 2019/06/14 [10:18]

 

▲ 초록우산어린이재단은 지난13일 오산 웰봄병원에 국내 환아 지원에 앞장서온 공로로 초록우산 나눔현판을 전달했다.    © 오산시민신문

 

아동옹호대표기관 초록우산어린이재단은 지난 13일 경기도 오산에 위치한 웰봄병원(대표원장 전세윤)에 국내 환아 지원에 앞장서온 공로로 ‘초록우산 나눔현판’을 전달했다.

 

웰봄병원은 기존 웰봄소아청소년과의원이 확장 개원한 곳으로 7명의 소아청소년과 전문의가 활동하고 있으며, 소아청소년의 건강뿐만 아니라, 신체, 지능, 정서 등이 충분히 발전될 수 있도록 심리발달센터, 건강검진센터등을 함께 운영하는 아동청소년 전문 병원이다.

 

첫 개원 당시인 지난 2011년부터 9년간 저소득 환아 아동들을 위해 매달 50만원씩 총 4,750만원의 후원금을 전달해왔다.

 

이날 나눔현판 전달식에 참석한 전세윤 웰봄병원 대표원장은 “직업특성상 아픈 아동들을 많이 만나게 된다. 아이들만큼은 빈부격차와 상관없이 누구든 치료를 받고 건강하게 성장하기를 기원하는 마음에 임직원 모두가 한마음으로 나눔에 동참해오고 있다. 작은 손길이지만 저소득가정 아이들에게 힘이 될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후원하겠다”고 밝혔다.

 

초록우산어린이재단 박석란 본부장은 “한 아이가 아프면 집안의 생계가 무너질 정도로 어려운 가정을 많이 봐왔다. 하지만 이렇게 꾸준히 후원해주시는 후원자님들 덕분에 저소득 가정에 희망이 생기고 밝은 내일을 기대할 수 있게 된다”면서 “따뜻한 나눔을 실천하는 웰봄병원 임직원들께 진심으로 감사드린다”고 전했다.

 

한편, 초록우산어린이재단은 도움이 필요한 아동을 위해 나눔을 실천하는 후원자들에게 ‘초록우산 나눔현판’을 제공하고 있다. 나눔 문화 확산의 일환으로 국내외 빈곤 아동을 위해 매월 일정액 이상 후원하는 기업, 개인 및 소상공인에게 전달된다.

 

초록우산 어린이재단은 1948년부터 모든 아이들이 존중받으며 행복하게 성장할 수 있도록 아동친화적인 환경개선을 위해 아동의 목소리를 대변해 온 아동옹호대표기관이다.

 

 

 

오산시민신문  master@osannews.net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주간베스트 TOP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