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산시의회, 일본정부 수출규제 등 7.4 경제보복조치 규탄 성명서 발표

오산시민신문 | 입력 : 2019/07/24 [15:42]

 

▲  오산시의회는 일본정부가 벌이고 있는 경제보복 형태를 규탄하고 철회를 촉구하는 성명서를 발표했다.   © 오산시민신문

 

오산시의회(의장 장인수)는 24일 일본정부가 국제규정을 무시하고 벌이고 있는 경제보복 행태를 규탄하고 철회를 강력 촉구하는 성명서를 발표하고, 일본의 경제보복을 강하게 비난했다.

 

24일 오산시의회에 따르면 이날 장인수 의장을 비롯한 의원6명은 의회 본회의장에서 성명을 통해 “일본이 우리나라 반도체, 디스플레이 등 제조에 필수적인 부품의 수출에 대한 규제 조치와 일본의 수출통제 우대 대상인 ‘화이트 국가’ 리스트에서 우리나라를 지정 철회하는 건, 강제징용 피해자 배상 판결에 대한 경제보복”이라며 “이는 전 세계 자유무역 질서를 훼손하는 일본의 명분 없는 어리석은 결정”이라고 규탄했다.

 

장인수 의장은 결의안을 통해 “우호적 한일 관계는 물론, 세계 경제 위기상황을 초래할 일본 정부의 경제보복 조치를 당장 철회하고 WTO협정을 이행”, “일본 정부는 성숙한 역사인식과 정치의식을 제고하여 우리 사법부의 정당한 판결을 수용하고 일제 강제징용 피해자 배상판결을 즉각 이행”, “우리 오산시민은 국익에 우선하여 일본 여행자제와 일본에서 수입되는 상품 불매운동에 적극 동참”하는 결의문을 발표했다.

 

 

오산시민신문  master@osannews.net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오산시의회 관련기사목록
더보기
광고
주간베스트 TOP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