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산시의회, (가칭)버드파크 성급한 건축허가로 오산시와 갈등

두 개 위원회에서 조건부승인 불구 급속 건축허가 유감

신동성 기자 | 입력 : 2019/09/26 [13:01]

▲ 지난23일 버드파크 건축허가 관련 긴급기자회견을 하고 있는 오산시의회(의장 장인수)  © 오산시민신문


오산시의회(의장 장인수)는 지난 23일 오산버드파크 건립관련 건축허가 보류요청을 위한 기자회견을 한 지 단 이틀만인 25일 건축허가가 승인된 것에 매우 강한 유감을 표명했다.

 

오산시청사 2층 상층부부터 4층까지 건립될 생태체험관 목적 (가)오산버드파크를 위한 건축허가가 속전속결로 난 것에 대해 7명의 전 의원들이 강한 유감을 표명한 것인데 이는 23만 시민과 시민을 대표하는 시의회를 무시한 것으로서 조건부 의결 보완조치계획 및 의결도 없이 건축허가를 낸 시장과 관계부서장은 해명과 시민이 납득할 수 있는 일련의 모든 과정을 투명하게 공개할 것을 촉구했다.

 

건축허가 보류요청건은 시의회에서 지난 18일 도시건축공동위원회와  23일 경관(공공디자인)위원회가 지적한 교통성 검토에서 주차장 부족 등 지적된 문제점에 대한 조치계획에 검토결과를 차분히 시민과 공유하고 의회와도 협의가 필요한 사안은 시간을 두고 해야할 사안임에도 불구하고 건축허가심의위원회 개최 이전에 우선 진행되는  2개 심의위원회 결과가 조건부 의결 상태임에도 건축허가가 승인되었음은 차후 예산이나 공유재산관리 심의 등 부족한 주차공간 확보에 대해 시예산이 추가로 책정될 경우 문제가 될 수 있음을 지적한 부분도 간과할 수 없다는 의견이다.

 

23일 오후 시의원 전원은 긴급 기자회견을 통해 성명서를 내고 18일 도시건축공동위원회가 시청사가 아닌 별도의 부지에 계획하는 방안 재검토, 주차문제 해결방안 필요 등 9개 문제점을 제시하면서 조건부 승인한 것과 23일 경관(공공디자인)위원회가 지적한 교통성 검토에서 주차장 부족, 환경영향평가 미실시, 입장료 과다 책정, 자이언트 트리 브릿지를 피난구로 사용하는 문제 등 여러 문제점을 제시하고 조건부 의결이 된 건에 대하여 이들 문제점에 대한 대안이 마련될 때까지 건축허가를 연기하라고 촉구했었다.

 

아울러 오산시의회는 오산시장에게 오산시 생태체험관에 대한 건축 허가를 낸 것에 대하여 전결권이 과장으로 되어 있기는 하지만 시장의 의중이 포함된 사업인만큼 속전속결로 허가를 낸 것에 대하여 차후 주차장확보 및 기타 시가 추가로 예산을 올리는 것에 대해서는 꼼꼼히 살펴서 행정적 절차의 뒤바뀐 사안은 시민들에게 공개적으로 적극적으로 알리고 투명한 행정이 되도록 하나하나 엄중히 밝힐 것임을 촉구했다.

 

이에 오산시도 (가칭)버드파크 건축허가에 관련한 입장문을 보도기사로 내며 조건부 허가에 대한 절차 이행에 대한 설명을 각 항목별로 명시하며 절차상 아무런 문제가 없으며 정상적인 추진을 통해 또다른 오산의 랜드마크로 거듭나게 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오산버드파크 측은 지난 5월 건축허가 신청서를 오산시에 제출하여 접수를 마친 상태였으며, 일부 시민단체가 오산시청사 2층에 오산버드파크 건립 반발 및 행정절차상의 문제점을 지적하며 건축허가가 나기까지 여러 난관이 있었지만 결국 정상 추진이 될 것으로 전망된다.
 

 

 

신동성 기자  sdshvp@hanmail.net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주간베스트 TOP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