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산경찰서, 북한이탈주민 조기 정착을 위한 멘토링 결연식 실시

오산시민신문 | 입력 : 2019/10/14 [10:33]

▲ 오산경찰서는 탈북민 조기 정착을 위한 멘토링 결연식을 가졌다.    © 오산시민신문

 

오산경찰서(경찰서장 총경 박창호)에서는 지난 11일 경찰서장, 보안자문협의회 백영민 회장, 탈북민 등 43명이 참석한 가운데 탈북민의 조기 정착을 위한 멘토링 결연식을 가졌다.

 

이번 멘토링 결연식은 사회배출 1년 미만의 탈북민들이 지역사회에서 정착을 해나가는 과정에서의 시행착오를 줄이고, 안정적인 정착을 해나갈 수 있도록 사회배출 3년 이상된 탈북민 중 오랜기간 안정적으로 정착하여 생활하고 있는 탈북민을 선정하여 멘토로 지정하고, 정착 과정에서 힘들었던 점이나 남한생활을 할 때 도움이 될 수 있는 노하우 등을 공유하기 위한 자리이다.

 

경찰은 멘토로 선정된 탈북민들이 정착초기에 겪었던 어려움과 정착생활의 노하우 등을 멘티에게 공유함으로써 사회배출 초기에 안정적인 정착을 할 수 있도록 지원할 계획이며, 향후 사회배출되는 탈북민들에 대해서도 멘토를 지정해주어 남한생활을 하는데 도움을 줄 수 있도록 조치할 계획이다.

 

탈북민 A씨(45세,여)는 “우리가 특별히 한 일도 없는데, 너무 많은 것을 해주어 감사하다.”면서 “남한 생활을 시작하게 되면서 어색한 점도 많고 모르는 점도 많았었는데, 선배 탈북민들에게 조언을 들으면서 많은 도움이 되었다.”고 밝혔다.

 

박창호 경찰서장은 “처음 한국에 와 무엇을 어떻게 해야할지 모르는 탈북민들이 초기에 안정적인 정착을 할 수 있도록 하기 위해 이번 행사를 마련했다.”라며 “탈북민들이 안정적으로 정착하여 우리사회의 일원이 될 수 있도록 경찰에서도 지속적인 관심을 가지고 지원을 하겠다.”고 전했다.

 

 

오산시민신문  master@osannews.net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주간베스트 TOP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