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민석 국회의원 대표발의, 태호·유찬이법 국회 상임위 통과

어린이 통학차량 신고대상 확대로 어린이 생명 안전 대책 강화

오산시민신문 | 입력 : 2020/03/04 [13:50]

 

▲ 안민석 국회 문화체육관광위원회 위원장.   ©오산시민신문

 
일명 태호·유찬이법이라고 불리던 ‘어린이 생명안전 법안’ 중 하나인 어린이 통학차량 관리 강화 체육시설법 개정안이 오늘(4일) 국회 문화체육관광위원회를 통과했다.


체육시설의 설치·이용에 관한 법률 개정안은 작년 5월 인천 송도 유소년 축구클럽 차량 교통사고로 차량에 탑승하고 있던 8살 동갑내기 김태호 군과 정유찬 군이 숨진 이후 어린이 통학차량의 안전 관리 사각지대를 없애겠다는 취지로 정의당 이정미 의원(`19.6.27), 민주당 안민석 의원(`19.8.30), 미래한국당 한선교(`19.10.22) 의원 등이 각각 대표 발의 했다. 해당 법안은 청와대 국민 청원 21만을 넘기며 국민들의 뜨거운 관심을 받아왔지만, 계속된 국회 파행으로 상임위에서 계류되고 있었다.


각각 대표 발의된 3개의 법안은 통합·조정되어 문화체육관광위원회 대안으로 의결되었는데, 처음 대표 발의된 지 9개월 만에 비로소 상임위 문턱을 넘게 된 것이다. 이후, 법사위와 본회의까지 통과된다면, 체육교습업은 현행법의 체육시설업에 포함되어 ‘어린이 통학버스’관련 규정의 적용 범위 안에 들어가게 될 예정이다.


법안의 세부내용은 체육시설에서 교습하는 업을 현행법에 따른 체육시설업에 포함하도록 하여 이를 시장·군수·구청장 등에게 신고하도록 함으로써 관리를 강화하는 내용을 담고 있다. 국회 파행과 코로나 사태로 막혀 상임위 단계에서 폐기될 위기에 처했던 태호·유찬이법이 국회 상임위를 통과하게  된 것이다.


국회 문화체육관광위원장 안민석 의원은 “이번에 통과된 태호·유찬이법은 매년 반복 발생하는 어린이 안전사고에 대한 국민들의 요구로 만들어진 법이다. 어린이생명안전법으로 불리는 5가지 중 태호·유찬이법, 해인이법, 한음이법이 아직 국회 본회의를 통과되지 못했다. 하루빨리 우리 아이들의 안전에 대한 기준을 높여야 한다. 철저한 관리 감독을 통해 더 이상 소중한 생명들이 허망하게 목숨을 잃는 일을 막는데 앞장서겠다.”고 강한 의지를 밝혔다.

 

 

오산시민신문  master@osannews.net

※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의 글을 게시하고자 할 경우에는 실명인증 후 등록하셔야 합니다.
실명확인 된 게시물은 실명인증확인 여부가 표시되며, 실명확인 되지 않은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 게시물은 선관위의 요청 또는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임의로 삭제될 수 있습니다.
※ 본 실명확인 서비스는 선거운동기간(2020.04.02~2020.04.14) 동안에만 제공됩니다.
  • 실명인증
  • ※ 일반 의견은 실명인증을 하지 않아도 됩니다.
  • 도배방지 이미지
  •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

광고
광고
주간베스트 TOP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