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민석 국회의원, 코로나19 대북 인도적 협력 촉구 국회 결의안 발의

오산시민신문 | 입력 : 2020/07/07 [16:04]

  안민석 국회의원. © 오산시민신문


국회 외교통일위원회 안민석 의원(더불어민주당, 경기 오산)은 남북관계를 대화와 협력관계로 개선하기 위한 ‘코로나 19 대북 인도적 협력 촉구 결의안’을 대표 발의했다고 밝혔다.


코로나19로 인해 악화되고 있는 북한 주민들의 삶에 대하여 보편적 인류애와 동포애적 입장에서 인도적 지원을 넘어 지속 가능한 협력사업을 남북이 함께 추진하자는 취지이다.


이번 결의안은 정부가 ▲남북관계 개선과 한반도 평화 정착을 위해 능동적인 자세로 적극 나서고 ▲대북 인도적 협력사업을 위해 UN을 비롯한 국제사회와 협력을 강화하고 ▲민간의 대북 인도적 협력사업을 적극 지원하고 ▲대북 인도적 협력사업에 있어서 국내외 정치적 상황에 영향을 받지 않고 사업의 효율성과 지속성을 높이는 방안을 강구할 것을 촉구했다.


또한, 북한당국이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에 나설 것과 인도적 협력사업을 위해 정부와 민간단체, 국제사회 등과 협력할 것을 촉구했으며, 국회는 남북관계 발전과 대북 인도적 협력사업에 대한 초당적 협력과 국민적 합의를 위해 노력할 것을 결의한다는 내용을 담고 있다.


국내외 코로나 19바이러스의 확산세가 다시 커지고 있는 가운데 세계의 각국은 정치, 종교, 이념, 인종을 넘어 인류의 보편적 가치와 인간의 존엄성을 보호하기 위한 인도적 조치를 확대하고 있으며, 최근 미국 정부에서도 대북 인도적 지원에 대한 지지 의사를 표명하기도 했다. 이러한 상황에서 우리 정부 역시 북한에 대한 인도적 협력을 적극 추진한다는 입장이다.


결의안을 대표발의한 안민석 의원은 “대북 인도적 협력사업은 중대한 기로에 선 남북관계에 있어 돌파구를 마련하기 위한 것이다.”라며 “국회와 정부가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와 평화 정착을 위해서 좀 더 능동적인 자세로 나가야 한다.”고 밝혔다.

 

 

오산시민신문    master@osannews.net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주간베스트 TOP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