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산시, 교류도시 영동군 수해 농가 돕기 “공직자 사랑의 직거래 판매장” 운영

영동군 수해 농민 여러분, 힘내세요!

오산시민신문 | 입력 : 2020/09/29 [09:04]

 

 오산시가 영동군 수해농가를 돕기 위해 '공직자 사랑의 직거래 판매장'을 운영했다.  © 오산시민신문

 

오산시(시장 곽상욱)가 국가적 재난상황인 코로나19에 이어 이번 집중호우로 가옥 침수 및 농작물에도 심각한 피해를 입은 교류도시 충북 영동군의 농가에 도움을 주고자 지난 28일 오산시 공직자를 대상으로 “공직자 사랑의 직거래 판매장”을 운영했다.

 

이번 직거래 판매장은 영동군의 주요 농산품인 샤인머스켓, 머루포도, 곶감 및 와인 등을 사전예약을 받은 후 판매하는 방식으로 운영되었으며, 많은 오산시 공직자의 참여로 판매액은 1,300만원에 다다랐다.

 

곽상욱 오산시장은 “이번 행사로 우리시 교류도시인 충북  영동군의 농가에 조금이나마 보탬이 되길 기대한다. 향후 영동군과 더욱 견고한 상생협력 관계를 구축하길 바란다.”고 밝혔다.

 

 

오산시민신문  master@osannews.net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주간베스트 TOP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