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성시 향남읍, 2024 발안장터 만세운동 기념문화제 성료

오산시민신문 | 기사입력 2024/03/25 [16:33]

화성시 향남읍, 2024 발안장터 만세운동 기념문화제 성료

오산시민신문 | 입력 : 2024/03/25 [16:33]

 지난 23일 향남읍 일원에서 '2024 발안장터 만세운동 기념문화제'를 열고 '제암리 학살 사건'의 역사와 의미를 기렸다.  © 오산시민신문



화성시(시장 정명근)가 지난 23일 향남읍 일원에서 ‘2024 발안장터 만세운동 기념문화제’를 열고 ‘제암리 학살 사건’의 역사와 의미를 기렸다.

 

제암리 학살사건은 1919년 3월 31일 향남읍 발안장터에서 일어난 만세운동에 대한 일본군의 보복행위로, 4월 15일 제암리교회에 주민들을 강제로 모이게 한 후 건물을 폐쇄하고 불을 지른 뒤 총칼로 학살하고 인근 민가를 불태운 사건이다.

 

이날 행사는 향남읍 주민자치회 주최·주관과 화성시 후원으로 마련됐으며, 청소년, 지역주민, 사회단체 등 200여 명이 참여했다. 

 

105년 전 우리 선조들이 하나가 됐던 그 정신을 이어받아 태극기를 들고 ‘대한 독립 만세’를 함께 연호하며 발안초등학교에서 향남2지구 중앙광장까지 도보행진하며 발안장터 만세운동을 재현했다. 

 

이어 독립선언문 낭독, 3.1절 노래 제창 및 만세 삼창 등과 문화 예술공연 체험 행사도 진행됐다.

 

이광훈 향남읍장은 “우리 향남읍은 과거 일제의 탄압에도 굴하지 않고 만세운동을 하며 나라를 구하는데 크게 이바지한 충(忠)의 고장”이라며 “제 105주년 3.1절을 맞아 그 역사를 잊지 않기 위해 열린 이번 행사는 주민들이 유서 깊은 제암 만세 운동을 계승하고 자긍심을 일깨우는 뜻깊은 자리”라고 말했다.

 

김근엽 향남읍 주민자치회 회장은 “발안장터 만세운동 기념문화제를 성황리에 마무리해 뜻깊게 생각한다.”며 “화성의 독립운동의 역사를 기억하고 그 의미를 기리는 행사에 참여해주신 모든 분들께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오산시민신문 master@osannews.net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주간베스트 TOP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