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산시, 4월 문 여는 국가자격증 상설시험장 설치 현장 사전점검 나서

오산시민신문 | 기사입력 2024/03/28 [16:45]

오산시, 4월 문 여는 국가자격증 상설시험장 설치 현장 사전점검 나서

오산시민신문 | 입력 : 2024/03/28 [16:45]

오산역 환승센터에 위치한 대한상공회의소 국가자격시험 상설시험장을 방문하는 이권재 오산시장.  © 오산시민신문


오산시(시장 이권재)는 27일 이권재 오산시장이 오산역 환승센터(1층)에 위치한 대한상공회의소 국가자격시험 상설시험장이 설치되는 현장에 방문했다고 밝혔다.

 

국가시험 상설시험장은 지난해 오산지역 청년들과 만난 치콜데이트에서 취업 준비생들의 필수 자격증인 컴퓨터 활용능력 시험장이 오산에 없다는 요청에서 시작됐다.

 

실제 오산지역 청년들은 관련 자격증 취득을 위해 인근 타 도시로 가서 시험을 봐야 하는 등 애로가 컸다.

 

이에 오산시는 청년의 제안을 받아들여 오산시가 상설시험장 시설과 장비를 지원하고 오산상공회의소에서 운영하는 방식으로 설치하게 되었다.

 

시험장 설치 공사가 마무리되는 오는 4월 말부터 대한상공회의소에서 주관하는 6개 종목의 국가자격시험(워드프로세서, 컴퓨터 활용능력, 비서, 무역영어, 한자, 전산회계운용사)이 상설로 운영될 예정이다.

 

이권재 오산시장은 “자격증 취득을 통해 취업을 준비하는 청년들의 취업역량이 높아지길 바라며 청년층 외에도 이곳을 찾는 수험생들이 시험에 불편사항이 없도록 시설 설치에 철저를 기해주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아울러 시에 거주하는 19~39세 미취업 및 1년 미만 단기간 노동 청년에게는 청년 구직역량 강화를 위해 자격증 응시료를 1인당 연간 최대 30만 원까지 지원할 예정이다.

 

오산시민신문 master@osannews.net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주간베스트 TOP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