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경기오산-차지호 후보 개소식 가져..

오산이 이끄는 미래 경기시대 열겠다.

오산시민신문 | 기사입력 2024/03/25 [17:23]

민주당 경기오산-차지호 후보 개소식 가져..

오산이 이끄는 미래 경기시대 열겠다.

오산시민신문 | 입력 : 2024/03/25 [17:23]

지난 23일 더불어민주당 차지호 후보가 '오산 미래가 되다,따뜻한 미래설계자 차지호'를 슬로건으로 개소식을 가졌다.  © 오산시민신문


'오산 미래가 되다, 따뜻한 미래설계자 차지호’를 슬로건으로 진행된 이날 개소식에는 많은 내·외빈이 참석하였다.

 

또한 시민사회 각계각층과 지지자들이 참석하며 개소식을 축하했다. 차지호 후보는 윤석열 정권의 무능을 직격하는 한편, 본인이 윤석열 정권 심판의 준비된 적임자임을 강조하면서 개소식의 포문을 열었다.

 

차 예비후보는 윤석열 정권 2년을 “민생위기, 경제위기, 안보위기, 외교위기, 정치위기 등 위기의 연속”으로 규정하며 “더는 제 소명을 외면하지 않고, 정권의 비정한 폭주를 바로 잡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이어 “우리의 정치 실패는 우리의 고통만으로 끝나지 않는다”면서 “아픔과 고통을 유산으로 남겨주는 부모와 선배가 되어서는 안 될 것”이라고 결의를 다졌다.

 

여당을 향한 비판도 있었다. 차 후보는 “국민의힘 한동훈식 반도체 메가시티는 경기 남부를 반도체 공장으로 만드는 것”이라며 “주민 소외, 커뮤니티 붕괴 등을 고려 않은 비정한 공약”이라고 직격했다.

 

그러면서 “오산과 경기 남부는 초연결을 지향해야 한다”라며 “초연결 경기도, 하이퍼-커넥티드를 바로 오산에서 준비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를 위해 오산에서 AI 산업을 키워야 한다면서 “오산형 글로벌 AI로 초연결 경기도를 설계하고, 오산이 이끄는 미래 경기 시대를 열겠다.”고 다짐했다.   

 

마지막으로 차 예비후보는 “오산에서의 지난 약 한 달, 제 모든 순간은 오산이었고, 앞으로도 오산일 것”이라면서 “오산의 미래가 대한민국의 미래가 되도록 하겠다.”고 각오를 밝혔다.

 

홍근택기자 master@osannews.net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주간베스트 TOP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