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월은‘노란 리본의 달’ 4.16민주시민교육원, 세월호 참사 10주기 추모

경기도교육청 산하 모든 기관 노란 리본 착용 등 자율적 참여 예정
단원고 희생자 추모 공원 및 4.16기억교실 방문 헌화 등 행사 운영
인간 존엄과 안전한 사회를 위한 인식을 높이는 데 기여

오산시민신문 | 기사입력 2024/04/01 [18:20]

4월은‘노란 리본의 달’ 4.16민주시민교육원, 세월호 참사 10주기 추모

경기도교육청 산하 모든 기관 노란 리본 착용 등 자율적 참여 예정
단원고 희생자 추모 공원 및 4.16기억교실 방문 헌화 등 행사 운영
인간 존엄과 안전한 사회를 위한 인식을 높이는 데 기여

오산시민신문 | 입력 : 2024/04/01 [18:20]

세월호 참사 10주기 포스터.  © 오산시민신문



4.16민주시민교육원(원장 전명선)이 세월호 참사 10주기를 맞아 4월 한 달을‘노란 리본의 달’로 지정하고 관련 추모행사를 진행한다.

 

이 기간 경기도교육청 산하 모든 기관에서는 자율적으로 추모 노란 리본 착용과 현수막 게시, 누리집 팝업 등을 할 예정이다. 학교에서는 4.16 학생 교육 자료를 활용해 계기 교육과 추모 및 안전 관련 문예 행사를 실시한다.

 

교육원에서는 ▲단원고등학교 희생자 추모공원 방문 및 헌화(2일) ▲단원고 4.16기억교실 탐방 및 헌화(15일) ▲교육 가족 기억 행동식 및 기억 공감 음악 여행(16일) 등 행사를 운영한다.

 

이 외에도 4월 한 달간 미래희망관 1층 전시공간에서 ‘다시 부르는 이름들 2024’ 전각, 캘리그래피, 기억 리본, 영상 등 전시도 진행된다.

 

전명선 4.16민주시민교육원장은 “세월호 참사 10주기 맞아 노란 리본의 달에 맞춰 경기도의 모든 교육 가족이 세월호 참사 희생자를 추모하고 참사의 교훈을 되새기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4월 노란 리본의 달’은 경기도교육청 4ㆍ16세월호참사 희생자 추모의 날 지정에 관한 조례를 근거로 참사로 희생된 학생과 교원을 추모하고자 마련됐다. 

 

오산시민신문 master@osannews.net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주간베스트 TOP10